김총리 "코로나 전체 확산세 여전… 휴가철 이동 자제 부탁"
김총리 "코로나 전체 확산세 여전… 휴가철 이동 자제 부탁"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8-03 09:38:36
  • 최종수정 2021.08.03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최근 수도권의 증가세는 다소 둔화하는 모습이지만 전체적인 확산세는 여전하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재차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금요일 하루 고속도로 통행량이 531만대로 여름 휴가철 중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며 "이번 휴가만큼은 '함께 하는 시간'보다 '휴식하는 시간'으로 보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델타 변이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며 미국과 같이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라들도 마스크 쓰기와 같은 기본수칙을 다시 강조하고 있다"며 "남은 휴가철 동안에도 가급적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했다.

요양원, 교정시설, 군부대 등 집단생활 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데 대해서는 "선제적 진단검사와 철저한 출입 관리, 공용시설 내 방역수칙 준수 등을 통해 시설 내 감염이 지역사회로 추가 확신하지 않도록 미리미리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또 최근 강원·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걸린 멧돼지 사체가 발견되고 있다며 "차단 방역 강화가 시급하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방역 울타리 보강, 농장 주변 소독과 출입 통제 등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실제 농장에서 발병할 경우를 대비해 대응매뉴얼도 다시 한번 점검해달라"고 주문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