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아프간 핵심 주도 라슈카르 장악 직전"
"탈레반, 아프간 핵심 주도 라슈카르 장악 직전"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1-08-04 10:41:54
  • 최종수정 2021.08.0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서부 헤라트주 엔질 지구에서 정부군이 무장반군 탈레반의 공격에 대비해 경계 근무를 하고 있다. 미군과 국제동맹군이 대부분 철수한 아프간에서 정부군과 탈레반이 곳곳에서 치열한 교전을 벌이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핵심 주도 중 하나인 라슈카르가 장악 직전에 있다고 일간 가디언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4일(한국시간) 연합뉴스와 외신 등에 따르면 남서부 헬만드주 주도인 라슈카르가의 한 지구를 제외한 모든 지역이 탈레반 수중에 넘어갔으며, 20만명의 지역 주민에게는 정부의 대피 명령이 떨어졌다.

라슈카르가 지역에서 최대 교전은 교도소와 경찰청 본청, 정보기관 등 주요 정부 청사에서 발생했다.

탈레반은 죄수들을 풀어주기 위해 교도소를 공격했으나 격퇴됐다.

가디언은 라슈카르가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최소 40명의 민간인이 사망했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고 전했다.

한 주민은 AFP 통신에 "탈레반이 도시 모든 곳에 있다. 그들은 스마트폰을 가진 사람을 체포하거나 총을 쏘고 있다"면서 "탈레반이 주민들의 집에 들어가면 정부가 폭격하고 있다"고 전했다.

라슈카르가를 잃으면 아프간 정부에 전략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라슈카르가는 미국과 영국 군이 수년간 활동의 초점을 맞춰온 주요 도시다.

탈레반은 주변 지역을 장악하기 위해 라슈카르가를 공격 대상으로 삼고 있다.

미군은 이같은 탈레반의 공세에 맞서 라슈카르가를 포함해 아프간 전역에 대한 공습을 강화하고 있다.

탈레반은 아프간 내 장악 지역을 확대하면서 차기 정부에서의 핵심 권력을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탈레반은 지난 5월부터 외국군이 철수 마지막 단계에 들어간 뒤 아프간 지방의 상당 부분을 장악했다.

유엔은 헬만드주에서의 계속되는 무차별적인 총격과 공습이 민간인들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가디언은 라슈카르가 외에도 칸다하르와 헤라트의 도심부 인근에서도 교전이 격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eegy060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