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친일청산" 野 "정권교체"…8·15 메시지 온도 차 극명
與 "친일청산" 野 "정권교체"…8·15 메시지 온도 차 극명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8.15 16:52
  • 최종수정 2021.08.1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6주년 광복절인 1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 상공에서 공군 특수 비행팀 '블랙이글스'가 멋진 비행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제76주년 광복절인 1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 상공에서 공군 특수 비행팀 '블랙이글스'가 멋진 비행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여야 대권주자들은 제76주년 광복절인 15일 저마다 8·15 메시지를 발신했다.

민주당 대권주자들은 대체로 일본의 사죄와 친일 청산 등을 강조한 반면 국민의당 대권주자들의 경우 정권교체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일본 정부는 하루속히 부끄러운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죄와 용서를 통해 역사 발전과 화해의 길에 나서야 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친일 기득권 세력의 반발로 광복 직후 친일 청산의 기회를 놓쳤다"고 '과거 청산'을 강조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청산하지 못한 친일의 잔재가 친일 언론, 친일 특권 세력으로 남아 여전히 대한민국을 호령하고 있다"며 "올바른 개혁과 정의를 세우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검·언·정·경 카르텔은 해방 이후 청산되지 못한 마지막 잔재"라며 "다시 항일 독립운동의 정신으로 무장하자"고 밝혔다.

이날 광복회와 간담회를 한 박용진 의원은 역사 왜곡 처벌법 추진 의지를 다지며 "일본이 잘못을 인정하지 않거나는 문제나 보상에 소홀한 부분은 단호하게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독립운동가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고국에 돌아온 것은 문재인 정부 보훈 노력의 결실"이라며 애국지사 보훈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데 방점을 뒀다.

김두관 의원은 "광복은 아직도 미완"이라며 "평화, 번영, 공존으로 광복을 완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달리 야권 대권주자들은 정권교체에 대한 메시지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서대문독립공원에서 적은 방명록에서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으로 되찾은 국권 위에 세워진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정신을 꿋꿋하게 지키겠다"고 밝혔다. 그는 SNS 글에서는 나라 정상화의 사명을 강조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SNS에서 1998년 김대중(DJ) 대통령과 일본 오부치 총리 간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상기, "양국 정치인들이 마음만 먹는다면 얼마든지 '좋았던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 의지의 문제"라고 한일관계 개선을 강조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민주공화국의 헌법 가치가 훼손되고 있다"라고 개탄하며 "선조들의 희생으로 이룩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더는 추락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다음 세대가 부모보다 못살게 될 거라는 암울한 위기감이 국민들을 감싸게 됐다"라고 비난하며 정권교체 필요성을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