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오마이스, 오늘 자정 제주도 상륙…'긴장감 고조'
태풍 오마이스, 오늘 자정 제주도 상륙…'긴장감 고조'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8.23 14:44
  • 최종수정 2021.08.23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북상하는 23일 오전 광주 북구 석곡동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관내 하천에서 주민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징검다리 출입 통제선을 설치하고 있다. [출처=연합]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북상하는 23일 오전 광주 북구 석곡동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관내 하천에서 주민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징검다리 출입 통제선을 설치하고 있다. [출처=연합]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제주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도내 유관기관이 대비태세를 강화하는 등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마이스는 이날 정오 기준 중심기압 996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20m의 태풍으로, 시속 45㎞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오마이스는 이날 오후 8시께 제주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와 남동쪽·남서쪽 안쪽 먼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내려졌으며, 이날 오후 제주도 육상과 전 해상으로 태풍특보가 확대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과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 영향으로 23∼24일 제주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이날 오후부터 24일 낮 사이에 시간당 7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100∼300㎜, 산지 등 많은 곳은 400㎜ 이상이다.

바람도 평균 풍속 초속 10∼18m, 최대순간풍속 초속 30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돼 시설물 피해와 항공기 운항 차질 등이 우려된다.

제주공항에는 이날 오전 11시 55분을 기해 급변풍특보가 내려졌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오후 1시 기준 제주공항에서는 항공편 20편(출발 11, 도착 9)이 결항했다. 현재 결항이 결정된 항공편은 모두 오후 5시 이후 항공편이라고 공항공사 측은 전했다.

해상의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로 인해 선박 운항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이날 제주와 목포·우수영·완도·삼천포·부산 등 다른 지역을 잇는 여객선 대부분이 태풍 소식에 결항했다.

태풍이 제주를 향해 다가오면서 지난 22일 낮부터 비상 1단계 근무에 돌입한 제주도는 이날 오후 비상 2단계를 발령, 22개 부서와 한국전력 등 9개 협업 기관이 상황 근무에 들어간다.

도는 집중호우에 대비해 배수시설에 쌓인 토사·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준설 작업을 하고, 재해 취약지 249곳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하는 등 안전 점검을 벌이고 있다.

또한 제주공항 항공편 전면 결항 시 야간 체류객 발생에 따른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기관·단체가 참여하는 협업 대응체계를 운영할 계획이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도 본격적인 비상 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해경은 항·포구와 해안 순찰을 강화하고 있으며 해상 경비 중인 경비함정은 조업하는 어선이나 통항하는 선박을 대상으로 대피를 유도하고 안전하게 항해하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