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절반 넘어서.. '인구대비 54.0%'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절반 넘어서.. '인구대비 54.0%'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8.27 10:40
  • 최종수정 2021.08.27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청장년층(18∼49세)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사랑의병원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을 마친 시민들이 이상반응을 살피고 있다. [출처=연합]
본격적인 청장년층(18∼49세)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사랑의병원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을 마친 시민들이 이상반응을 살피고 있다. [출처=연합]

국내 코로나19 백신률이 국민의 절반을 넘어섰다.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7일 전날 새로 1차 접종을 한 신규 접종자는 64만6천550명이고, 지금까지 약 42만명이 2차 접종까지 마쳤다고 밝혔다. 

일요일인 22일 3만9천272명까지 떨어졌던 신규 1차 접종자 수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 연속 37만∼39만명대를 기록하다가 전날부터 18∼49세 청·장년층 사전 예약자에 대한 접종이 실시되자 60만명대로 크게 증가했다.

백신 종류별 신규 1차 접종자는 화이자 61만1천264명, 아스트라제네카(AZ) 2만238명, 모더나 9천265명, 얀센 5천783명이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2천772만7천639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54.0%에 해당한다. 누적 1차 접종자는 21일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50% 선을 넘어섰다.

누적 1차 접종자를 백신별로 보면 화이자 1천326만9천33명, 아스트라제네카 1천97만6천196명, 모더나 233만3천450명이다.

얀센 백신 누적 접종자는 114만8천960명이다. 1회 접종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된다.

2차까지 접종을 마친 사람은 42만821명으로, 23일부터 전날까지 4일 연속 4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백신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37만4천815명, 화이자 3만9천603명, 얀센 5천783명, 모더나 620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완료자는 40만1천619명으로 집계됐으나 이 중 2만6천804명은 1차 접종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2차 접종을 화이자 백신으로 교차 접종한 이들이다.

이로써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총 1천378만926명으로 늘었다. 이는 인구 대비 26.8% 수준이다.

백신별 누적 접종 완료자는 아스트라제네카 719만2천797명(교차접종 136만9천297명 포함), 화이자 537만4천122명, 모더나 6만5천47명이고 나머지는 얀센 접종자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전체 대상자(2천974만5천608명) 가운데 44.6%가 1차 접종, 18.1%가 2차 접종을 마쳤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 대상자(1천225만4천253명) 중 89.6%가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까지 접종률은 58.7%다.

모더나 백신은 전체 대상자(337만3천278명) 가운데 69.2%가 1차 접종을 마쳤고 2차까지 접종률은 1.9%다.

얀센 백신은 접종 대상자(120만2천560명) 중 5만3천600명을 빼고 모두 접종해 접종률 95.5%를 기록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