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재단, 美 한국전 추모의 벽 성금 전달로 우호과시
한미동맹재단, 美 한국전 추모의 벽 성금 전달로 우호과시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9-08 11:51:24
  • 최종수정 2021.09.0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정승조 한미동맹재단 회장(오른쪽 맨 앞) 등이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한국전 참전용사기념비 앞에서 열린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건립사업 성금 전달식에서 기념비에 헌화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한미동맹재단이 미국에 한국전 추모의 벽 성금을 전달하며 한미 양국의 우호적 관계를 과시하고 있다.

한미동맹재단은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 건립하는 전사자 추모의 벽 건립 사업에 모금액 4억여 원을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재단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성금은 추모의 벽이 세워지는 한국전 참전용사기념비 앞에서 전 합참의장인 정승조 한미동맹재단 회장이 한미연합사령관을 지낸 존 틸럴리 추모재단 이사장에게 전달됐다.

행사에는 월터 샤프 전 한미연합사령관, 버나드 샴포 전 8군사령관 등도 참석했다.

앞서 한미동맹재단은 지난달 17일 극동방송과 함께 진행한 생방송을 통해 모두 4억431만6218원을 모금했다.

정 회장은 "이번 성금은 한국전 참전용사의 희생에 대한 감사와 한미동맹 가치 및 중요성을 대변한다"고 밝혔다.

틸럴리 이사장은 추모의 벽 건립을 '마음의 프로젝트'(heart project)라면서 이번 성금이 모두의 소중한 마음의 선물이라고 강조했다.

추모의 벽은 한국전 참전용사의 넋을 기리는 조형물이다.

벽면에 미군 전사자 3만6595명, 한국군 카투사 전사자 7174명의 이름과 참전국 수, 부상자 수가 새겨진다. 내년 7월 완공 목표다.

예산 2420만 달러 중 한국 정부가 직접 공사비용인 2360만 달러를 부담하고 나머지 간접 공사비용은 기부금을 통해 충당한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