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 퇴임 전 방미 조율…이달 '쿼드' 정상회담 참석 
日 스가, 퇴임 전 방미 조율…이달 '쿼드' 정상회담 참석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1-09-09 10:10:39
  • 최종수정 2021.09.0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출처=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퇴임 전, 미국을 방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9일 NHK와 니혼게이자이신문,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방문은 이달 하순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정상회담 참석을 위한 것으로 방문 조율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자민당 총재를 겸하는 스가 총리는 이달 29일 새 집권당 총재가 선출되면 총리직에서 물러나게 된다. 

스가 총리는 자민당 총재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대를 받았기 때문에 이에 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가 총리는 미국을 방문하면 첫 쿼드 대면 정상회담에 참석하게 된다. 쿼드는 중국을 견제하는 성격의 안보 협의체다.

쿼드 정상회담은 지난 3월 온라인으로 개최된 적이 있지만, 대면 회담은 지금까지 열린 적이 없다. 

미국이 주도하는 이번 쿼드 정상회담에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이 의제가 될 전망이다. 

스가 총리는 미국 방문 때 바이든 대통령과도 회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일 정상은 지난 4월 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협력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eegy060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