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1월까지 백신 2차 접종 완료… '위드 코로나' 결정 전망
日, 11월까지 백신 2차 접종 완료… '위드 코로나' 결정 전망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9-09 11:06:24
  • 최종수정 2021.09.0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긴급사태 발효 중인 도쿄 [출처=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오는 11월께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등이 발령된 지역의 감염 대책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아사히신문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에 열리는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위드 코로나'(with corona) 방안을 결정할 전망이다. 

이 방안에는 코로나19 긴급사태나 긴급사태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가 발령된 지역에서 음식점 영업 제한을 완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현재 긴급사태 등이 발령된 지역의 지방자치단체는 음식점에 영업시간을 오후 8시까지 단축하고 술을 판매하지 말 것을 요청하고 있다. 

감염 대책을 강구한 음식점에 대해서는 주류 제공 등을 인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혹은 음성 증명이 있으면 회식 인원(4명) 제한을 완화하거나 철폐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감염경로 추적 등의 대책을 취할 경우 대형 이벤트 인원 제한도 완화한다.

일본 정부는 11월까지 모든 희망자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위드 코로나' 시행 시기를 11월께로 상정한 것도 백신 접종 일정과 관련이 있다. 

아울러 10월 21일 임기 만료인 중의원을 뽑는 총선거를 앞두고 여당은 코로나19 행동제한 완화를 요구해왔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현재 일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수도권을 포함한 21개 광역지자체에 오는 12일까지를 시한으로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미야기(宮城)현과 오카야마(岡山)현을 제외한 19개 광역지자체의 긴급사태 시한을 이달 말까지 연장하는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