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150억원 넘어
아시아나항공,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150억원 넘어
  • 김나연 기자
  • 기사승인 2021-09-09 16:55:01
  • 최종수정 2021.09.09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세프와 함께 하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27년 만에 150억 넘어
코로나 19 이후 전 세계에 의료용품과 어린이 위한 구호물품 지원에 활용
아시아나항공 정성권 대표이사 (오른쪽 두번째)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 (오른쪽 세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정성권 대표이사 (오른쪽 두번째)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 (오른쪽 세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아시아나항공]

"전 세계 어린이를 도우려는 손님의 마음이 담긴 동전들이 27년 동안 차곡차곡 쌓여 150억원이 되었습니다. 그 동안 소중한 마음을 나눠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시아나항공이 금일 오전 10시 강서구에 위치한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정성권 대표이사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150억 달성 기념 행사를 가졌다.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은 국내에서 사용할 수 없는 외국 동전을 모아 어려움에 처한 세계의 어린이들을 돕는 아시아나항공 최초의 사회공헌 활동이다.

행사에 참석한 아시아나항공 정성권 대표이사는 "코로나로 인해 항공기 운항이 크게 줄어 모금에 한계가 있었지만 코로나 기간 중에 150억원을 달성하게 되어 더욱 의미가 깊고 감회가 남다르다. 지난 27년간 꾸준히 모금에 동참해 주신 손님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아시아나항공도 코로나를 잘 극복하여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활동에 더욱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7년간 한결 같은 사랑을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보내주신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가장 오래된 후원기업이다. 앞으로도 위기에 놓인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해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주시기를 부탁드리며 기내 모금을 위해 애써 주신 임직원분들과 승무원분들, 그리고 함께해 주신 후원자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했다.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 초기에는 대부분의 손님들이 외국 동전을 여행 기념품으로 가져가고 1백 달러나 1만원 등 지폐를 기부하곤 했다. 이후 '여행에서 쓰고 남은 외국 동전을 사장시키지 말고 모아서 세계의 어려운 어린이들을 돕자'는 캠페인 취지가 널리 알려진 뒤에는 세계 각국의 동전을 기부하는 손님들이 늘어났다.

유니세프는 이렇게 모인 150억원을 아시아와 아프리카 취약 지역의 어린이들을 위한 말라리아 예방 활동, 신생아 보건 지원 활동, 어린이 학교 만들기, 긴급구호 상황에서의 교육 지원 등 다양한 사업에 활용해 왔다.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전 세계에 의료용 장갑, 마스크, 수술 가운 등 의료용품과 어린이들을 위한 코로나19 구호물품을 지원하는데 사용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외에도 여러 활동을 통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베트남 사랑의 집짓기 ▲베트남 영유아 보육지원사업 ▲유니세프 동전 계수 자원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함께 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김나연 기자]

letter99@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