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공작 정치에 불과"…정면 돌파 입장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공작 정치에 불과"…정면 돌파 입장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1-09-09 16:20:29
  • 최종수정 2021.09.09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9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선거 때마다 등장하는 공작 정치에 불과하다"며 "인터넷 매체를 통해 냄새나 풍기지 말고 진상을 명백히 확인해서 신속히 결론을 내달라"고 밝혔다.

이날 춘천시 국민의힘 강원도당에서 열린 강원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한 윤 전 총장은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해 나가는 과정을 보면 인터넷 매체가 치고 나가는 것을 여권 정치인이 떠들고 검찰이 나서는 것을 보니 선거 때마다 등장하는 정치공작과 뭐가 다르나"며 이 사안에 대해 정면 돌파 입장을 거듭 밝혔다.

윤 전 총장은 검찰의 수사와 기소 분리 방안에 대해서는 원론적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기소와 수사는 본래 분리가 안 된다. 약은 약사에게, 진료는 의사에게'라는 말처럼 일률적으로 나눠질 수 없는 것"이며 "의사 처방전 없이는 약도 제조할 수 없는 이치와 같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현장에서 벌어지는 사안을 중심으로 경찰에게 우선권을 주고, 검찰은 받아서 유죄판결을 끌어낼 수 있도록 기소하는 역할을 하면 된다"며 "수사와 기소를 일도양단으로 나누는 것은 검찰 개악 세력의 거짓 선동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춘천 명동 닭갈비 골목에서 점심하고 강원 민심 탐방에 나섰다.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원주로 이동해 중앙시장과 상가번영회를 잇달아 방문해 소상공인과의 간담회를 이어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eegy060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