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도입 '백신 접종 의무화'는 시기상조
美 도입 '백신 접종 의무화'는 시기상조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9-10 18:03:55
  • 최종수정 2021.09.1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 카드. [출처=연합뉴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 카드. [출처=연합뉴스]

미국이 도입하기로 한 '정부 직원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우리 정부는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10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 직원 백신 접종 의무화는) 아직은 검토 중이지 않다"며 "지금 우리는 예방접종에 주력해야 할 그런 상황"이라고 말했다. 

중대본은 대신 예방 접종 완료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 제1통제관은 "지금은 예방접종 완료자에 대한 여러 가지 인센티브를 통해 접종을 독려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역시 "특정 대상군에 대한 접종 의무화보다는 현재 진행 중인 접종에 최대한 참여하도록 독려하고 접종률을 높이는 것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가 미국과 달리 인센티브제를 도입하는 배경엔 백신에 대한 낮은 거부감이 있다. 권 2부본부장은 "오늘 미국에서 거의 (미접종자) 1억명에 대한 접종 의무화를 발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이와 달리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상대적으로 낮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