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춤하던 소·돼지가격, 추석+국민지원금에 가격 상승 예상
주춤하던 소·돼지가격, 추석+국민지원금에 가격 상승 예상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9-12 09:39:12
  • 최종수정 2021.09.1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최근 주춤하던 소·돼지가격이 추석 성수기와 국민지원금 지급이 더해져 반짝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10일 한우 등심 1등급 소매가격은 ㎏당 9만8315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8월 11일 9만8088원 이후 한 달 만에 최저치다.

한우 등심 1등급 가격은 지난해 5월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 이후 본격적으로 오르기 시작해 같은 해 6월 4일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처음으로 ㎏당 10만원을 돌파했다. 이후 현재까지 10만원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이달 들어서는 1일 10만1079원에서 2일 10만2923원으로 뛰었다가 하락세를 보였다. 이후 10일 9만8315원으로 떨어졌다.

돼지고기 가격은 소고기보다 등락폭이 컸다.

이달 10일 삼겹살 소비자가격은 ㎏당 2만3598원으로 지난 5월 14일 2만3593원 이후 약 4개월 만에 가장 낮아졌다.

삼겹살 가격은 지난해 5월 긴급재난금 지급의 영향으로 가파르게 상승하다가 지난 3월 1만8000원선까지 내려갔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가정식 수요가 늘어나 다시 상승세를 탔다. 이에 지난 2일에는 2만5139원까지 가격이 오르기도 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는 한우의 경우 올해 사육 마릿수가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고 도축 마릿수 역시 지난해보다 4%가량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한우 사육 마릿수는 2015년 이후 꾸준히 증가해 이달 340만마리를 초과할 전망이다.

올해 도축 마릿수는 지난해 76만3000마리보다 늘어난 79만∼80만마리로 예상된다. 특히 추석 성수기 도축 마릿수는 10만마리 수준으로 지난해보다 약 10% 늘 것으로 내다봤다. 

이달 돼지 사육 마릿수는 평년 대비 0.1%, 도축 마릿수는 1.8∼4.8%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추석 전 3주간 예상되는 돼지 도축 마릿수는 약 115만마리로, 평년 100만마리와 지난해 112만마리보다 많다.

이처럼 공급이 늘지만, 가격은 당분간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농업관측센터는 "추석 성수기 한우 도축 마릿수가 늘어난다고 해도 도매가격은 지난해와 평년보다 올라갈 전망"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가정 내 소비가 계속되고 있는 데다가 국민지원금 지급이 추가로 가격을 올리는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예측했다.

또 "돼지 역시 도축 마릿수는 평년 대비 증가하나 명절, 국민지원금 지급 등으로 수요가 늘 수 있다"며 "이달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지난해(㎏당 4630원)와 평년(4802원)보다 오른 5000∼5200원 선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농업관측센터는 다만 "공급이 늘어난 만큼 중장기적으로는 소·돼지가격이 하락할 수 있다"며 "공급과잉에도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