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신림1구역 흥행 실패, 문제는 ‘컨소 허용’ 조항이 아니다
[WIKI 프리즘] 신림1구역 흥행 실패, 문제는 ‘컨소 허용’ 조항이 아니다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9-17 16:44:05
  • 최종수정 2021.09.1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림1구역 재개발 사업지 전경 [출처=위키리크스한국DB]
신림1구역 재개발 단지 일대 전경 [출처=위키리크스한국DB]

서울 서남권 최대어로 불린 관악구 신림1구역 재개발 사업이 기대와 달리 흥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조합원들은 컨소시엄 입찰이 허용된 점을 유찰 사유로 지적하고 있는데 사업의 유찰 이유가 정말 컨소시엄 입찰이 허용됐기 때문이었는지 등을 알아봤다.

1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신림1구역 재개발은 사업비 1조원 규모의 대형 사업장임에도 GS건설 컨소시엄(GS건설·현대엔지니어링·DL이앤씨)만 입찰해 경쟁을 유도해내지 못했다. 지난달 DL이앤씨를 시공사로 선정한 북가좌6구역 재건축 사업과는 다른 양상이다.

신림1구역 재개발 사업이 유찰되면서 조합원들은 조합이 사업 입찰 공고에 컨소시엄 입찰을 허용한 점을 꾸짖고 있다. 컨소시엄이 허용되면서 건설사들이 경쟁이 아닌 연합을 선택하게 됐다고 보는 시각이다.

하지만 이 같은 지적은 반은 맞지만 나머지 반은 틀린 지적인 것으로 파악된다.  정비사업 전문가들은 신림1구역 재개발 사업이 유찰된 이유가 컨소시엄 입찰 때문만은 아니었다고 지적한다. 컨소시엄 입찰이 불허됐어도 건설사 간 경쟁 구도는 형성되지 않았을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신림1구역 단독 입찰을 검토했던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신림1구역은 서울시 도시건축 혁신사업에 지정돼 대안설계를 통한 조건 승부는 불가능한 사업지”라며 “컨소 입찰이 허용된 점도 유찰 사유가 될 수 있지만 이것이 본질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신림1구역에서 조건 경쟁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고 그런 사업지에 GS건설이 입찰한다는 걸 알게 돼 입찰 의사를 보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신림1구역 재개발 사업은 서울시 도시건축 혁신사업 방식으로 진행되는 재개발 사업이다. 조합원 입장에선 재개발 사업 속도가 빨라진다는 장점이 있지만 건설사 입장에선 대안설계를 제시하기 어려워진다는 단점이 있다. 서울시 도시건축 혁신사업 방식은 빠른 인허가를 보장하지만 설계변경이 용의치 않고 원안설계 수준으로만 입찰할 수 있도록 건설사를 제한하고 있다.

그렇다 보니 건설사들에게는 GS건설의 입찰 참여가 가장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 같은 조건·비슷한 설계로 경쟁해야 한다면 GS건설의 ‘자이’ 브랜드 파워를 뛰어넘을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이 부분이 북가좌6구역 재건축 사업과 신림1구역 재개발 사업의 가장 큰 차이점이다.

신림1구역 재개발 조합원들은 디에이치와 아크로 등 하이앤드 브랜드를 원했지만 이는 실현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건설사들이 하이앤드 브랜드를 제시하기 위해선 이에 걸맞는 설계가 이뤄져야 하고 공사비도 담보돼야 한다. 하지만 신림1구역 재개발 사업은 원안 설계로만 시공할 수 있다.

또 대부분의 대형 건설사들이 올해 정비사업 수주실적을 이미 다 채웠다는 점도 신림1구역 재개발 사업 흥행을 막는 요소다.

건설업계에는 정비사업 ‘2조 클럽’이라는 수식어가 있는데 이는 정비사업 수주 2조원을 달성한 건설사를 도시정비사업 강자로 통하게 만드는 일종의 상징이다. 평균적으로 한해 2개 정도의 건설사가 이 호칭의 주인공이 된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DL이앤씨와 GS건설,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대우건설 등 10대 건설사 절반이 이미 2조 클럽 달성에 성공했고 현대엔지니어링도 사상 최대의 정비사업 수주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건설사 입장에서 정비사업 신규 수주를 위해 무리할 이유가 없어진 것이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시공사 모집 시기가 연초 였거나 올해 분위기가 평년 같았다면 경쟁이 붙을 수 있었겠지만 대형 건설사 대부분이 이미 실적을 확보한 상황이라 신림1구역 재개발 사업 입찰에 미지근한 반응을 보이는 것 같다”며 "컨소시엄 입찰이 제한되더라도 경쟁구도는 만들어지지 않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