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반 만에 20대 대출잔액 급증…"전·월세 용도 59.4% ↑"
1년 반 만에 20대 대출잔액 급증…"전·월세 용도 59.4% ↑"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1-09-20 13:52:31
  • 최종수정 2021.09.20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 발생 이후 20대의 가계대출 잔액이 전체 세대와 비교해 2배 넘게 급증했다.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형배 의원이 공개한 금융감독원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만 19세 이상 만 29세 미만의 은행권 가계대출잔액은 33조4166억원이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말 현재 잔액 24조7243억원보다 35.2% 급증한 규모이며 이 기간 전체 연령대의 가게대출 대출잔액은 765조 6000억원에서 879조원으로 14.8% 증가한 수치다.

사용처별 20대 가계대출 증가율 [출처=연합뉴스]
사용처별 20대 가계대출 증가율 [출처=연합뉴스]

특히, 20대가 주택임차(전·월세)에 쓴다고 밝힌 대출의 잔액은 15조4949억원으로 1년 반 만에 59.4% 불었다.

생계자금 대출잔액도 30.0% 늘어 5조6076억원을 기록했다. 주택구입용 대출잔액은 5조2988억원으로, 4.3% 증가해 전·월세 자금 대출보다는 상대적으로 덜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이후 30대 대출잔액 증가 속도는 20대보다는 낮았지만 추이는 비슷하게 나타났다.

만 29세 이상 39세 미만의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2019년 말 163조7000억원에서 올해 6월 말 202조5000억원으로 23.7% 증가했다. 전체 세대 증가율의 2배에 가깝다.

사용처별 대출잔액 규모는 주택구입이 59조2093억원으로 전·월세(56조4747억원)보다 컸지만, 증가율은 전·월세 자금이 48.9%를 기록하며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주택구입 대출잔액의 증가율은 7.9%로 전체 증가율에도 못 미쳤으며, 생계자금과 학자금으로 용도를 밝힌 대출의 잔액도 각각 30.9%와 20.8% 증가했다. 

2019년 말과 2021년 말 현재 19세 이상 29세 미만 가계대출 현황 [출처=민형배 의원실, 금감원]
2019년 말과 2021년 말 현재 19세 이상 29세 미만 가계대출 현황 [출처=민형배 의원실, 금감원]

코로나19 이후 가계대출이 빠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20·30세대에서 다른 연령대보다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며, 특히 전세자금대출이 이러한 추세를 주도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당국은 전세자금대출의 폭증 양상으로 볼 때 일부가 자산 투자에 활용되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추석 이후 발표할 가계대출 관리 추가 대책에 전세대출 제한 조처를 포함할지 고심하고 있다.

민형배 의원은 "당국은 특별히 증가세가 큰 대출을 세분화해 관리해야 한다"며 "20대의 주택임차 용도 가계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상환능력을 면밀히 검토했는지 용도대로 사용되고 있는지, 대출의 부실 가능성은 없는지 철저하게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