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틀 연속 1700명대.. 추석연휴 후 점진적 재확산 우려
[코로나19] 이틀 연속 1700명대.. 추석연휴 후 점진적 재확산 우려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9-22 09:48:20
  • 최종수정 2021.09.2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오전 경기 광주시 선한빛요양병원에서 최병록씨가 아내를 만나기 위해 병원 5층에 마련된 대면 면회실로 들어서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지난 17일 오전 경기 광주시 선한빛요양병원에서 최병록씨가 아내를 만나기 위해 병원 5층에 마련된 대면 면회실로 들어서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하는 가운데 22일 신규 확진자 수는 17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720명 늘어 누적 29만 98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729명)보다 9명 줄었으나 이틀 연속 1700명대를 기록했다.

매주 수요일을 기점으로 확진자 수가 전일 대비 400∼600명씩 급증하면서 2000명을 넘는 최근의 주간 패턴과 달리 확진자 규모는 줄었지만, 이는 추석 연휴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이 반영된 결과여서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

특히 대규모 인구 이동의 여파가 본격화하는 추석 연휴 이후부터 점진적으로 전국적 재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703명, 해외유입이 17명이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 보름 넘게 이어지며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021명) 이후 78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942명→2008명→2087명→1909명→1604명→1729명→1720명을 기록해 최소 1600명 이상 나왔으며, 많게는 2000명 안팎을 오르내렸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violet81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