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북서 54% 압승... 누적 과반 유지로 탄력받을 듯
이재명, 전북서 54% 압승... 누적 과반 유지로 탄력받을 듯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1.09.26 19:08
  • 최종수정 2021.09.26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 이재명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 [출처=연합]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 이재명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 [출처=연합]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압승과 함께 누적 과반을 유지함으로써 여권의 유력한 대권후보로 한발 더 다가섰다. 

이 지사는 26일 오후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 지역 경선에서 득표율 54.55%로 1위에 올랐다.

이 지사는 순회경선 4연승을 달리다가 전날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에게 처음 1위를 내줬으나, 하루 만에 반등을 이뤄냈다.

이 전 대표는 득표율 38.48%로 2위에 올랐다. 이어 추미애 전 대표 5.21%, 박용진 의원 1.25%, 김두관 의원 0.51% 순이었다.

당의 전통적 지지층의 선택에 관심이 쏠린 '호남대전'은 이 지사와 이 전 대표가 1승씩을 나눠 가진 채 끝났다.

다만 내용을 들여다보면 이 전 대표가 광주·전남에서 0.2%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앞선 반면, 전북에서는 이 지사가 16%포인트의 큰 격차로 이겼다.

순회경선 누적 득표율에서는 이 지사가 53.0%로 과반 선두를 유지했다.

이 전 대표의 누적 득표율도 34.4%로 소폭 올랐다. 그러나 누적 득표 격차가 11만표 이상으로 벌어져 있어 단기간에 따라잡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eegy0603@kaka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