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2015년 화천대유 설립 이후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신청 '0건'
곽상도 아들 2015년 화천대유 설립 이후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신청 '0건'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9.27 21:47
  • 최종수정 2021.09.28 0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특혜를 받은 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최대 주주 김만배 씨가 27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용산경찰서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특혜를 받은 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최대 주주 김만배 씨가 27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용산경찰서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휩싸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것과 관련해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산재' 때문이라는 취지로 주장했지만, 화천대유가 실제로 산재 신청을 한 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27일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아 언론에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화천대유에서 공단에 산재 신청을 한 사례는 한 건도 없었다.

화천대유는 2015년 설립 이후 산재 신청을 한 적이 없다는 게 공단 측의 설명이다.

앞서 김씨는 이날 용산경찰서에 출석하며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관련 기자들의 질문에 곽 의원 아들이 산재를 당해 그 정도 금액을 지급한 것이라는 취지로 주장했다.

부상이나 질병을 당한 노동자가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신청을 해 업무상 관련성이 인정되면 산재 승인을 받게 된다. 노동자가 업무 중 부상이나 질병을 당하더라도 다양한 이유로 산재 신청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

김씨의 설명이 어느 경우인지는 불분명하지만, 곽 의원 아들이 업무 중 부상이나 질병을 당했다고 하더라도 이를 이유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다면 정상적인 상황으로 볼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violet81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