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권순일이 무죄 주도' 보도에 "징벌 배상 필요"
이재명, '권순일이 무죄 주도' 보도에 "징벌 배상 필요"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9-28 10:44:50
  • 최종수정 2021.09.28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8일 화천대유에서 고문 활동을 한 권순일 전 대법관이 자신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의 상고심 무죄 취지 파기환송을 주도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징벌 배상이 이래서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초보 상식도 결여된 기사, 역시 조선일보답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소부에서 유·무죄가 갈리니 전원합의체로 간 것이다. 당연히 소부에서 유죄 보고서, 무죄 보고서 둘 다 냈을 것"이라며 "권 전 대법관은 소부 소속이 아니다"라면서 "이 정도로 무지한 건지, 악의적인 것인지…"라고 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이 불거진 이후 조선일보 보도를 맹비난하고 기자를 고발하는 등 대립각을 세워 왔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또 다른 글에서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거론하며 "공정이 시대적 화두로 떠오른 우리 현실과 겹쳐 보인다"고 했다.

이 지사는 "'나는 말이 아니야. 사람이야'라고 선언한 주인공의 말대로 우리는 모두 장기판 위 말이 아니라 존엄성을 가진 사람"이라며 "정치와 국가의 역할이 중요한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궁극적으로 경쟁에서 이기지 못해도 인간으로서 기본적 삶을 누릴 수 있는 '바닥'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지속 가능한 성장으로 기회 총량을 늘리는 동시에 '경제적 기본권'을 확대해야 한다고 거듭 말씀드리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간 선언을 한 주인공이 어떻게 오징어 게임이라는 시스템에 반격을 가할지 시즌2도 꼭 챙겨봐야겠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은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과 관련해 입장문에서 "저는 너무나 치밀하게 설계된 오징어 게임 속 '말'일 뿐"이라며 책임을 이 지사 쪽으로 돌린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