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노조 경영 폐기’ 선언 후 삼성전자 노사 첫 임금교섭
‘무노조 경영 폐기’ 선언 후 삼성전자 노사 첫 임금교섭
  • 최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21.10.06 06:56
  • 최종수정 2021.10.06 0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의 임금 협상안 초안, 직원 1인당 급여 지난해보다 50% 인상
무리한 요구 벌써부터 논란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노사가 2021년도 임금교섭을 시작했다. 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사 실무진은 경기 용인시 기흥캠퍼스에서 상견례를 갖고 2021년도 임금·복리후생 협상을 시작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5월 ‘무노조 경영 폐기’를 약속한 뒤 처음 이뤄지는 임금교섭이다.

재계에 따르면 노조 측은 △전 직원 연봉 1000만 원 일괄 인상 △자사주(1인당 약 107만 원)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려금(1인당 약 350만 원) 지급 △매년 영업이익 25%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사측은 3월 노사협의회를 통해 발표한 총 7.5% 임금 인상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노사 첫 상견례는 팽팽한 신경전 끝에 종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측은 지난해 전무급이었던 회사 대표 교섭위원이 올해 상무급으로 내려간 것에 대해 문제를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월 체결된 단체협약 이후에 얼굴을 맞댄 이들은 본격적으로 임금과 복지관련 요구안을 서로 맞추며 협상을 이어가야 하지만 이례적으로 빠르게 모임을 마무리 지었다. 노사 양측은 서로 의견이 다르다는 점만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노조는 노조 홈페이지에 ‘상견례 일정 연기’ 공지글을 올리는 등, 이날 상견례를 원천적으로 무효화 하겠다고 알렸다. 다만 노조는 사측과 조율해 다음 교섭 일정을 잡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 8월 삼성전자 노사가 단체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지난 8월 삼성전자 노사가 단체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협상 초반부터 노사 양측이 삐걱대는 상황은 노조가 테이블에 앉은 인적 구성부터 불만을 제기하며 시작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이어지는 단체교섭 과정에서 회사 대표 교섭위원은 반도체(DS) 부문 인사지원 그룹장(전무)이었지만, 이번 임금교섭은 한 단계 낮은 상무가 담당하고 있다. 또한 사상 최초 단체교섭 과정에서 회사 대표 교섭위원을 맡았던 인사지원 그룹장은 승진을 해 직위가 한 단계 높은 인사팀장(부사장)에 올랐지만, 협상의 연속성을 위해 교섭위원직을 유지했다. 결과적으로 회사 대표 교섭위원은 지난해 부사장에서 올해 상무로 두 단계 낮아지게 됐다.

이에 노조는 상견례에 참석한 교섭위원들을 교섭을 책임질 수 있는 직위에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이날 모임을 상견례로 보지 않겠다는 뜻을 사측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노사는 최대 영업이익의 25%를 성과급으로 지급해 달라는 노조 요청을 둘러싸고 치열하게 대립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조는 이번 상견례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서 △전 직원 연봉 1000만원 일괄 인상 △자사주 1인당 107만원 지급 △코로나19 격려금 1인당 350만원 지급 △매년 영업이익의 25% 성과급 지급 등을 담은 요구안을 사측에 정식으로 전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식 교섭 요구안은 상견례를 다시 열고 제출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노사 양측은 다음 임금교섭 일정은 결정하지 못했다. 노조는 이번 교섭에서 공동교섭단을 꾸렸으며, 공동교섭단에는 삼성전자사무직노동조합, 삼성전자구미지부노동조합, 삼성전자노동조합,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등 삼성전자에 설립된 4개 노동조합이 모두 참여했다.

업계에서는 노조의 임금 협상안 초안이 그대로 반영될 경우 직원 1인당 급여가 지난해 수준보다 평균 50% 인상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조의 요구 초안대로 임급교섭이 타결되면 직원 1인당 평균 급여가 1억8,260만원으로 지난해 삼성전자의 임직원 1인당 평균 급여 1억2,100만원보다 51%가량 오를 전망이다.

리더스인덱스는 직원 11만명의 1인당 급여가 6,000만원 오르면 삼성전자의 당기순이익이 최소 6조원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따라 재계에서는 삼성전자 노조가 전체 한국 기업들의 임금 상승을 견인하며 기업 경영을 악화시키고, 결국 청년일자리를 더욱 위축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sus@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