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2차 접종 하루 만에 사망한 30대..."누구보다 건강했던 사람"
모더나 2차 접종 하루 만에 사망한 30대..."누구보다 건강했던 사람"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10.17 14:06
  • 최종수정 2021.10.17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접종 [출처=연합뉴스]
백신 접종 [출처=연합뉴스]

전북 군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30대 남성이 하루 만에 숨졌다.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모더나 백신 접종 이후 황망한 죽음을 풀어달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고인의 아내라고 밝힌 청원인은 "두 아이의 아빠이자 평생 동반자라고 굳게 믿었던 신랑이 16일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말문을 열었다.

청원인은 "(신랑은) 15일 오후 2시께 군산의 한 병원에서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했다"며 "소중한 가족을 지키기 위해 25t 덤프트럭 기사로 일하는 신랑은 접종 다음 날 출근했는데 몇 시간 뒤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다'는 전화를 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동료는 점심때 (신랑의) 얼굴색이 안 좋아 병원에 가보라고 했는데 점심시간이 지난 뒤 신랑이 운전하는 덤프차 움직임이 없어 문을 열어보니 의식이 없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병원으로 갔으나 이미 사망 선고가 돼 있었다"며 "발견 당시 심정지 상태였고 병원까지 40분 정도 걸렸는데 심폐소생술에도 미동이 없었다고 전해 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남편은 술, 담배 한 번도 하지 않았고 지금까지 병원 내원도 손에 꼽힐 정도"라면서 "기저질환 환자도 아니고, 누구보다 건강했던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아이들은 '아빠 지금 어디 갔냐. 왜 안 오냐'고 보채는데 어떻게 말을 해줘야 할지 막막하다"며 "황망한 신랑의 죽음이 지금도 꿈같다. 아니 꿈이길 바라고 있다"고 슬픔을 호소하며 글을 맺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사망자(34)에 대한 시신 부검을 통해 백신 접종과 사망의 연관성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다. 부검 1차 소견은 이르면 1∼2주 이내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부검과 함께 역학조사관이 해당 병원 등에서 의료 자료를 받아 조사할 계획이며 최종 결과가 나오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violet813@naver.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