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육상자위대, 30년만에 전국단위 대규모 군사 훈련 중"
"일본 육상자위대, 30년만에 전국단위 대규모 군사 훈련 중"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1.10.23 17:51
  • 최종수정 2021.10.2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아지역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본 육상자위대가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전국 단위 대규모 군사 훈련을 하고 있다고 CNN이 23일 보도했다.

일본은 9월 중순부터 육상자위대 소속 병력 10만 명과 차량 2만 대, 전투기 120대 등을 동원, 전국에서 작전 준비태세 점검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요코다 노리코 육상자위대 대변인은 "이번 훈련은 작전 수행 능률과 저지력, 대응력 등을 향상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라고 말했다.

CNN은 최근 인도·태평양 지역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육상자위대 관계자가 일본 주변의 안보 환경이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번주 초 북한은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동해상에 시험 발사했고 중국은 대만의 항공 방위식별구역에 전투기를 보내는 등 압박을 높이는 상황이다.

CNN 기자는 육상자위대 제2사단의 훈련 현장을 동행 취재했다.

사단장인 도가시 유이치 중장은 "최근 일본 주변의 안보환경은 매우 엄중하다"라며 "육상자위대는 작전 수행능력을 향상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4일 일본 오이타현 히주다이 연습장에서 육상자위대가 전차를 동원해 훈련을 벌이는 모습. [출처=연합뉴스, 교도통신]
지난해 11월 4일 일본 오이타현 히주다이 연습장에서 육상자위대가 전차를 동원해 훈련을 벌이는 모습. [출처=연합뉴스]

2사단은 방어 전투 훈련을 위해 홋카이도 아사히카와에서 2천㎞ 떨어진 오이타현 히주다이 훈련장까지 이동했다.

병력은 9월에 훈련장에 도착한 이후 수주일간 병참 시설과 사령부 등을 설치했다. 모든 시설은 위장막으로 엄폐됐으며 일부 시설은 지하에도 지어졌다.

육상자위대는 훈련이 특정 적대 국가나 지역을 염두에 두고 실시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나 CNN은 훈련장의 지형 등은 센카쿠 열도 등 일본의 남쪽 해안지역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센카구 열도는 동중국해의 무인도로, 일본이 지배하고 있지만 중국은 '댜오위다오'라 부르며 영토권을 주장하고 있다.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은 최근 CNN과 인터뷰에서 "센카쿠 열도는 의심의 여지 없는 일본 영토이며, 그에 따라 방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CNN은 "히주다이 훈련장에서 진행된 군사 훈련 중에는 각본 없는 모의전투도 포함돼 있다"며 "이는 일본의 전후 평화주의와는 매우 동떨어진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2사단은 공격과 방어 두 팀으로 나뉘어 상대 팀을 공격하거나 응급처치하는 훈련을 벌였다.

훈련에선 실탄 대신 레이저를 발사하는 모의총이 이용됐고 군복과 탱크, 차량 등에는 적에게 타격을 받았는지 알려주는 센서가 달렸다.

다른 부대는 대만과 234㎞ 떨어진 요나구니섬 등 남부 도서지역에 훈련을 위해 파견됐다.

요코다 대변인은 "남서부 지역에 대한 군사 배치와 훈련은 육상자위대의 주요 임무"라며 "우리가 필요한 곳은 어디든 자위대를 보낼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우리 일본 주변의 안보 환경이 전례 없이 삼엄하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에 우리는 모든 비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2team@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