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11명…'위드코로나' 앞두고 증가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11명…'위드코로나' 앞두고 증가세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10.28 10:13
  • 최종수정 2021.10.2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일 대비 확진자 수 159명 늘어…20일 만에 다시 2000명대
서울 788명-경기 708명-인천 137명-대구 106명-충남 82명-충북 54명 등
28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28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방역체계 전환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2000명대를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111명 늘어 누적 35만841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952명)보다 159명 늘었고, 1주일 전인 지난 21일(1441명)과 비교하면 670명 많다. 1주일 전인 지난 21일(1천441명)과 비교하면 670명 많은 수치다.

이러한 증가세는 내달 단계적 일상회복, 즉 '위드(with) 코로나'로의 전환을 앞두고 지난 18일부터 사적모임 인원 제한(수도권 8명·비수도권 10명) 등 방역수칙이 다소 완화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또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방역 긴장감이 다소 이완되면서 모임과 이동량이 증가한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095명, 해외유입이 16명이다.

하루 확진자 수는 4차 유행이 시작한 지난 7월 7일(1천211명)부터 114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지난 22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보면 일별로 1438명(당초 1439명에서 정정)→1508명→1422명→1190명→1265명(당초 1266명에서 정정)→1952명→2111명이다.

1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약 1555명이고, 이 가운데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1534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 785명, 경기 707명, 인천 136명 등 수도권이 1628명(77.7%)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전날(1582명)에 이어 이틀 연속 1000명대를 기록했다.

비수도권은 대구 106명, 충남 82명, 충북 54명, 부산 51명, 경북 40명, 경남 34명, 전북 41명, 강원 22명, 전남 12명, 광주 7명, 대전·울산 각 6명, 제주 4명, 세종 2명 등 467명(22.3%)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6명으로, 전날(22명)보다 6명 적다.

이 가운데 8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8명은 서울(3명), 인천·경기·부산·경북·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를 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788명, 경기 708명, 인천 137명 등 수도권이 총 1천63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1명 늘어 누적 280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8%다.

위중증 환자는 총 345명으로, 전날(341명)보다 4명 늘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환자 등을 검사한 건수는 4만9879건으로, 직전일 4만8883건보다 996건 많다.

현재까지 국내 정규 선별진료소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567만8187건으로 이 가운데 35만8412건은 양성, 1393만645건은 음성 판정이 각각 나왔다. 나머지 138만9130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양성률은 2.29%(1567만8187명 중 35만8412명)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달 26일 해외유입 확진자 1명과 이달 8일(서울), 22일(경기), 26일(충북) 각각 1명씩 중복집계 사례 등이 확인됨에 따라 총 4명을 누적 확진자 수에서 제외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