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파병연장 결정 없다! 유엔 안보리결의 사후에 필요한 법적 요건을 위한 시간표도 없다
이라크 파병연장 결정 없다! 유엔 안보리결의 사후에 필요한 법적 요건을 위한 시간표도 없다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1.09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8SEOUL1253 2008-06-24 07:31 비밀(2급) 주한 미국 대사관



비 밀 SEOUL 000455
국방부망 배포1)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국, 정치군사국, 근동아시아국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5/07/2018
태그: MARR 2), PGOV3), PINS4), PREL5), KN6), KS7)
제 목: 이라크 파병연장 결정 없다; 유엔 안보리결의 사후에 필요한 법적 요건을 위한 시간표도 없다.
참조: 가. STATE 60836 나. SEOUL 504 다. SEOUL 150 라. SEOUL 1243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 8)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 (번역 주: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1/10/11 15:31


요약




1. (비밀) 요점. 참조 전문 가에 대한 응답으로 외교통상부 한미안보협력과 김현두 과장은 한국이 2008년 이후로도 이라크에 참여하는 데 필요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90호에 의한 파병이 끝난 후 후속 법 체계 형식이 결정되지 않았으며, 그 이유는 자이툰 부대의 파병을 연장할지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대사관 정무 직원에게 말하였다. 이전 대사관 전문에서 (참조 전문 나.) 지적했듯이 한국은 현재 에르빌에 650명 인원의 병력을 파병했는데 2008년 11월로 파병 기한이 만료될 예정이다. 마지막 파병 연장은 2007년 11월에 정치적 반대 속에 파병 연장이 승인될 당시 한국군 병력의 인원수도 절반으로 줄였다. 그래서 더 이상의 파병연장은 없을 거라고 대게 점쳐지고 있다. 한국정부 대화 상대역들은 2009년 파병연장은 없을 듯하다고 계속 지적한다. 특히 최근 쇠고기 시위를(참조 전문 라) 둘러싼 한국 내에 정치적으로 민감한 문제들과 11월 선거 이후 한국이 미국의 대 이라크 정책을 재평가하는 등을 고려할 때 그렇다. 만일 한국정부가 파병연장을 추진하고, 국회가 승인한다면, 한국이 미·이라크 주둔군지위협정을 토대로 한·이라크 주둔군지위협정 협상을 시도하거나, 미·이라크 주둔군지위협정에 편입을 고려할 것이다. 그러나 한국정부 관리들은 아직 어떠한 법 체계가 필요할지 심각히 고려하지 않는 이유는 한국의 이라크 주둔 연장에 관하여 상당한 불확실성이 상존하기 때문이다. 요약 끝.

2. (비밀) 대사관 정무 직원은 최근 외교통상부 안보협력과 김현두 과장과 외교통상부 북미2과 주둔군지위협정 홍소연 운영팀장과9) 함께한 회동에서 유엔안보리 결의에 의한 이라크 개입이 끝난 이후 한국정부의 파병에 관한 판단을 파악해 보았다. 두 관계관은 모두 이명박 정부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 조치에 항의하는 연일 계속되는 촛불집회 문제 해결하는 일에 현재 한국정부 업무가 소진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의한 파병이 끝난 이후 한국군 복무자 보호에 필요한 법 체계 형식은 고사하고, 자이툰 부대의 이라크 파병 연장 여부도 결정되지 않았다.

3. (기밀) 김현두는 특히 국내 정치상황이 안정화될 때까지는 파병 연장에 필요한 한국 국민과 국회의 지지 확보는 험난한 도전으로 판정 날 거라고 지적했다. 과도기적으로 국회를 통한 자이툰 부대 파병 연장 요청 여부에 관한 한국정부의 결정은 보류되었고, 더불어 아프간 지원과 여타 여러 문제의 소지가 있는 한미동맹 쟁점도 보류됐다고 그는 말했다. (주석: 최근 몇 주간, 한국정부는 연례 전략적 동반관계를 위한 전략협의회 회담도 연기했고, 양자 협상인 방위비 분담 특별협정과 미군기지 반환도 마찬가지다. 한국정부는 한국 경찰훈련 교관의 파견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6월 중순으로 잡힌 현지 조사팀 카불 방문 일정도 한국의 아프간 지원에 대한 전면적인 내부 검토에 들어가면서 역시 무기한으로 연기되었다. 참조 전문 라를 보라. 주석 끝.)

4. (기밀) 김 과장은 한국정부가 이라크 재건 노력에 계속 기여하겠다는 다짐을 설명하였지만, 한국군 파병 연장이 한국의 대이라크 국민 지원이나 한미동맹 모두에 기여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상책인지는 자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과장은 쇠고기 문제가 불거지기 이전에도 한국정부는 최소한 부분적이나마 11월 미국 선거가 미칠 미국의 대 이라크 정책의 향방에 기초해 한국군 파병을 결정할 의향이었다고 역시 지적하였다. 그러므로 김 과장은 올해 말까지는 파병연장 추진 여부에 관한 유관부처 결정을 예상하지 않는다. 그는 한국정부 유관기관은 국회 승인을 받기 위해 파병연장 제안서를 11월 말 이전에 국회에 제출하는 절차가 요구된다고 설명하였다. (주석: 지난 5년간 매해 국회는 12월 마지막 날까지 자이툰 파병 연장에 대한 표결을 미뤄둔 바 있다. 주석 끝.)


주둔군지휘협정 별 관심 없다.




5. (비밀) 한국정부가 파병 연장법안 승인을 요청하고 국회가 승인하게 되면, 한국이 미-이라크 주둔군지위협정을 모형으로 해서 개별적인 한-이라크 주둔군지위협정 협상을 하거나, 아니면 미-이라크 주둔군지위협정에 편입하는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고 홍 운영팀장과 김 과장은 말하였다. 한미 주둔군지위협정에 관한 고유한 한국 전문가인 홍 운영팀장은 상대적으로 소규모이고(650명 미만), 단기간의(되더라도 2년 미만의) 한국군 파병이 예상됨에 따라 미-이라크 주둔군지위협정이 한국의 요구에 부합한다면, 굳이 백지 상태에서 한-이라크 주둔군지위협정을 협상하는 건 “시간 낭비” 일 거라고 말했다. 이런 논지에서 어떤 주둔군지위협정을 따르던 그 절차의 완성에 필요한 법률상의 요구사항, 시간표, 정확한 절차 등은 “순전한 추측”에 불과하다고 김 과장은 설명했다. 그는 현시점에서의 문제는 이라크나 쿠웨이트 한국군 복무자에 대한 법적 보호를 어떻게 담보하느냐보다, 한국군 복무자가 계속 그곳에서 주둔할지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두 관계관은(김현두와 홍소연) 만일 한국군의 이라크 주둔 유지에 관한 정치적 결정이 나오면, 법적 절차 측면은 신속하게 해결될 수 있다는데 견해를 같이하였다.
버시바우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내려받기




08SEOUL1253.rtf

S E C R E T SEOUL 001253
 
SIPDIS
 
DEPT FOR EAP, PM, AND NEA
 
E.O. 12958: DECL: 06/24/2018
TAGS: PARM [Arms Controls and Disarmament], MASS [Military Assistance and Sale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S [Korea (South)], IZ [Iraq]
SUBJECT: NO DECISION TO EXTEND ROK DEPLOYMENT IN IRAQ; NO
TIMELINE FOR POST-UNSCR LEGAL REQUIREMENTS
 
REF: A. STATE 60836
B. SEOUL 504
C. SEOUL 150
D. SEOUL 1243
 
Classified By: POL M/C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S) SUMMARY. In response to reftel A, Kim Hyon-du,
Deputy, ROK-U.S. Security Cooperation Division, told poloff
that the ROKG has not yet determined the type of post-UNSCR
1790 legal structure that would be required for ROK
participation in Iraq beyond 2008 because it has not yet
decided whether to extend the ROK Zaytun Division's
deployment. As previous Post reporting indicated (reftel B
and C), the current ROK deployment of 650 troops in Irbil is
set to expire in December 2008. When the last extension was
approved amid political opposition in December 2007 and
halved the number of ROK troops, it was widely speculated
that no further extensions would be made. ROKG interlocutors
continue to indicate that an extension for 2009 is unlikely,
especially given ROK domestic political sensitivities
surrounding the recent beef protests (reftel D) and the ROKG
intention to reevaluate the U.S. policy vis-a-vis Iraq after
the November elections. Should the ROKG pursue an extension
and the National Assembly approves it, the ROK would likely
seek a ROK-Iraq SOFA based on the U.S.-Iraq SOFA, or consider
signing onto the U.S.-Iraq SOFA. However, ROKG officials
have yet to seriously consider what the legal structure would
look like because there remains significant uncertainty about
extending the ROK presence in Iraq. END SUMMARY.
 
¶2. (S) Poloff explored ROKG intentions regarding its
post-UNSCR involvement in Iraq during recent meetings with
Kim Hyon-du, Deputy, ROK-U.S. Security Cooperation Division,
and Hong So-youn, Deputy, SOFA Affairs Division, ROK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MOFAT). Both officials
indicated that the ROKG was currently consumed with
addressing the ongoing candlelight vigils protesting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s handling of U.S. beef import
resumption. The decision whether to extend the Zaytun
deployment in Iraq, let alone the type of legal structure
that would be needed to protect ROK servicemembers operating
in Iraq in a post-UNSCR environment, had not been determined.
 
¶3. (C) Kim noted that gaining the necessary support for an
extension among the ROK public and National Assembly would
prove challenging, particularly until the domestic political
situation stabilized. In the interim, the ROKG had placed on
hold the decision whether to request the Zaytun extension
from the National Assembly, along with ROKG decisions on its
Afghanistan contributions and a number of other problematic
Alliance issues on the Korean Peninsula, he said. (NOTE: In
recent weeks, the ROKG postponed our annual Security
Consultations on Allied Partnership (SCAP) talks, as well as
bilateral negotiations on our alliance burdensharing
agreement and camp returns. A ROKG survey team slated to
visit Kabul in mid-June to prepare for a possible despatch of
ROK police trainers was also postponed indefinitely pending a
complete internal review of ROK contributions to Afghanistan.
See reftel D. END NOTE.)
 
¶4. (C) Kim explained that the ROKG was committed to continue
contributing to reconstruction efforts in Iraq, but it was
questioning whether an extended ROK military deployment was
the best way to maximize the benefits its contribution could
have, both in support of the Iraqi people and the U.S.-ROK
Alliance. Kim also noted that even before the beef issue,
the ROKG had intended to base its deployment decisions, at
least in part, on how U.S. policy vis-a-vis Iraq is affected
by the U.S. elections in November. Therefore, Kim did not
expect that an interagency decision whether to pursue an
extension would be made until late in the year. He explained
that the procedure for an extension would require the
interagency ROKG to submit a request to the National Assembly
for approval before the end of December. (NOTE: In each of
the previous five years, the National Assembly has delayed
its vote on extending the Zaytun deployment until the final
days of December. END NOTE.)
 
----------------------------
SOFA LEAST OF THEIR CONCERNS
----------------------------
 
¶5. (S) In the event that the ROKG decided to request an
extension of the deploy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approved it, both Hong and Kim agreed that the ROK would
 
either look to the U.S.-Iraq SOFA as a model for negotiating
a separate ROK-Iraq SOFA arrangement, or consider the
possibility of signing onto the U.S.-Iraq SOFA. Hong,
resident Korean expert on the U.S.-ROK SOFA, said that given
the relatively small numbers (less than 650) and expected
short time-frame for ROK military deployment (no more than a
couple years, if that), it would be "a waste of time" to
negotiate a ROK-Iraq SOFA from scratch when the U.S.-Iraq
SOFA was likely to meet ROK needs. At this point, the exact
procedures, timeline, or legal requirements necessary to
complete the process under either option are "pure
conjecture," according to Kim. He emphasized that at this
stage, the question was not how to secure legal protections
for its servicemembers operating in Iraq and Kuwait, but
whether ROK servicemembers would continue to be deployed
there at all. Both officials agreed that if the political
decision to maintain ROK military presence in Iraq were
reached, the legal procedural aspects could be quickly
resolved.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Military and Defense Arrangements]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National Security]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Korea (North)]

7)
[Korea (South)]

8)
POL M/C Joseph Y. Yun.

9)
번역 주:SOFA Affairs Division > 외교통상부에선 SOFA 운영이라고 쓴다.


kbs1345@naver.com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