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달러 넘었던 유가, 제재공포 완화에 폭등세 진정…WTI 3.2%↑
130달러 넘었던 유가, 제재공포 완화에 폭등세 진정…WTI 3.2%↑
  • 한시형 객원기자
  • 승인 2022.03.08 06:22
  • 수정 2022.03.08 0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오클랜드의 주유소/ 연합뉴스
미국 오클랜드의 주유소/ 연합뉴스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제재 공포로 폭등했던 국제유가가 상당 부분 진정됐다. 그러나 당분간 전쟁과 제재 진행 상황에 따라 가격이 심하게 출렁이는 변동성 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배럴당 3.2%(3.72달러) 오른 119.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밤 최고 130.50달러로 2008년 7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가 폭등분을 상당 부분 반납한 것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역시 전날 밤 최고 139.13달러까지 치솟았다가 이날 오후 8시4분(런던 현지시간) 현재 배럴당 4.1%(4.87달러) 상승한 122.9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서방이 러시아의 원유와 천연가스에 전방위 제재를 가할 것이라는 두려움에 폭등했던 유가는 독일이 에너지 제재에서 발을 빼는 움직임을 보이자 다소 진정세를 찾았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대러시아 제재에서 에너지 분야를 제외하는 방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원유 부족분을 채우기 위해 베네수엘라에 대한 제재 완화를 검토하고, 사우디아라비아와 증산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는 소식도 국제유가 폭등세를 둔화시킨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미국이 독자적으로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를 검토하고, 미 의회에서 원유 제재 법안이 호응을 얻고 있어 유가에 계속 상방 압력이 가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쟁과 제재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로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5%(29.30달러) 오른 1,995.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금값은 장중 최고 온스당 2,007.50달러까지 올라 한때 2,000달러 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christmashan@hanmail.net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