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언론반응(09SEOUL364)-동아시아 태평양, 북한
서울 언론반응(09SEOUL364)-동아시아 태평양, 북한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1.09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364 2009-03-10 08:12 미분류 주한 미국 대사관



  • 미 분 류 SECTION 01 OF 02 SEOUL 000364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5/04/18 18:47



동아시아 태평양: 북한




[사설] 개성공단 봉쇄, 북한의 국제적 신용만 더 떨어뜨릴 것

(조선일보 2009년 3월 10일 사설): “동맹국 사이의 군사훈련은 중국이나 러시아 같은 나라들도 다 하는 것이다. 북한을 제외한 주변국들이 이번 훈련에 대해 특별히 시비를 제기하는 것도 아니다. 북한은 지금 12기 최고인민회의를 출범시키는 등 체제 정비 작업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같은 긴장 조성은 오히려 그들 내부 결속용이라는 국내외 전문가들의 분석이 설득력을 갖게 된다. 북한은 지금 미국 오바마 행정부가 북핵 문제를 포함한 세계 정책 전반에 걸친 재검토를 진행하는 상황에서 이 같은 긴장을 조성함으로써, 미국과 세계의 눈길을 한반도로 돌리게 하는 데는 어느 정도 성공할는지 모른다. 그러나 판을 뒤집어 주위의 시선을 모으는 북한식 관심 끌기는 득(得)보다 손(損)이 많다. 핵 개발에 더하여 사사건건 말썽만 일으키는 '트러블 메이커'로서의 부정적 이미지를 더욱 짙게 만들어 북한의 국제적 신용만 떨어뜨리게 될 뿐이다.”

[사설] 개성공단 상징성보다 국민 안전이 우선이다

(중앙일보 2009년 3월 10일 사설): “군 통신선 차단 조치는 유사시 남북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마지막 남은 통로가 사라진 것을 의미한다. 남북 간에 우발적 충돌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의사소통이 이루어지지 못해 전쟁으로 비화할 위험성도 이론상 배제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공단 내 남측 당국자 추방, 상주인력 감축, 육상통행의 엄격한 제한 등으로 압박을 가하더니 급기야 인력과 물자의 수송을 마비시키는 극단적 조치를 취한 것이다. ‘훈련기간 중’이라는 단서를 붙이긴 했지만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개성공단 내 남측 상주인력의 안전 문제가 심각하게 위협받는 상황이 올 수 있다.”

[사설] ‘개성공단 억류’ 김정일 집단 정말 나쁘다

(동아일보 2009년 3월 10일 사설): “북한이 어제 남북 군 통신선을 일방적으로 차단하고 개성공단에서 돌아오려던 우리 국민 80명의 귀환을 막았다. 사실상 억류에 해당하는 중대한 도발이다. 정상적인 국가라면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다. 첨예한 대치 상태에선 사소한 실수나 오판도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 설치한 군 통신선을 끊었으니 한미 양국은 물론이고 국제사회가 어떻게 받아들일지 북은 두렵게 여겨야 한다.”

[사설] 개성공단 체류자 안전 귀환 보장 해야

(한국일보, 2009년 3월 10일 사설): “북한이 어제 키 리졸브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이유로 남북간 군 통신선을 전면 차단했다. 어떤 이유로도 군사훈련이나 정치적 문제와 관련이 없는 민간 체류자들의 왕래를 막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귀환을 희망하는 체류자들을 즉시 돌려보내야 한다. 무자비한 군사 보복을 하겠다는 북측의 거듭된 위협에 불안감을 느끼는 국민이 많다. 그러나 북한이 전면전 확전을 무릅쓸 정도의 군사행동을 감행하기는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극에 달한 위협은 대규모 병력과 화력이 동원돼 실시되는 키 리졸브 훈련에 대한 두려움의 표현일 수도 있다. 북측의 위협에 지나치게 민감하게 대응하지 말아야 한다.”

[사설] 의사소통 수단까지 끊긴 남북관계

한겨레신문 2009년 3월 10일 사설: “북쪽은 이번 조처를 일단 키리졸브 군사연습 기간으로 한정하고 있다. 북쪽이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기대하는 한 극한 행동은 하지 않을 거라는 분석도 나온다. 그렇다고 이번 일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이번 조처는 남쪽 민항기에 대한 지난 5일 북쪽 조평통의 경고와 그 이전 남북 군사합의 무효화 선언의 연장선에 있다. 남북관계에서 전기가 마련되지 않는다면 북쪽은 군사연습 이후에도 새 카드를 들고 나올 가능성이 있다.”
스티븐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내려받기




09SEOUL364.rtf

UNCLAS SECTION 01 OF 02 SEOUL 000364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SUBJECT: SEOUL - MEDIA REACTION
 
East Asia and Pacific: DPRK
---------------------------
 
"Sealing Off Kaesong Is the Wrong Move"
 
Conservative Chosun Ilbo editorialized (03/10): "Countries such as
China and Russia also conduct military drills with their allies.
Furthermore, other neighboring countries, excluding North Korea, are
not citing any problems with the latest exercises. Accordingly, the
observations of ROK and foreign analysts - that North Korea is
ratcheting up tensions to unite its people under a common cause -
gains more credence, especially given that the North is in the midst
of a regime reshuffle, launching its 12th Supreme People's Assembly.
By ratcheting up tensions at a time when the Obama Administration
is reviewing its entire global policies, includ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North Korea may succeed to some degree in diverting
the world's attention onto the Korean Peninsula. However, its
typical method of grabbing attention by overturning the table leads
to more losses than gains. It only diminishes the North's
international credibility by further consolidating its image as a
'troublemaker' intent on creating more problems on top of its
nuclear program."
 
 
"Protect Kaesong Workers"
 
Right-of-center JoongAng Ilbo editorialized (03/10): "Cutting off
military communications means that the last channel for the two
Koreas to communicate in case of an emergency has disappeared. If
an accidental clash takes place between the two Koreas, a failure to
communicate might mean a war. Since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was launched, Pyongyang has put pressure on Seoul by
expelling South Korean authorities from the industrial complex,
reducing the number of South Korean workers stationed there and
imposing strict limits on land travel in and out of the North. Now
it has taken the extreme measure of paralyzing the transportation of
manpower and goods. The North says that the blackout will only be
in effect during the military exercise, but if the situation
worsens, the safety of South Korean workers stationed in the
industrial complex could be seriously jeopardized."
 
 
"A New Low of Kim Jong-il"
 
Conservative Dong-a Ilbo editorialized (03/10): "North Korea...
blocked the return of 80 ROK people who sought to go home from the
inter-Korean industrial complex in the North Korean border city of
Kaesong. This 'detention' was a de facto provocation. This is
quite a precarious action that a normal country would not consider.
Even a small mistake can lead to confrontation in a stand-off
situation. To prevent this, military communications were set up.
The North must be afraid of how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well
as the ROK and the U.S., will respond to the cutoff of the
hotline."
 
 
"Safe Return of ROK Workers at Kaesong Should Be Ensured"
 
Moderate Hankook Ilbo editorialized (03/10): If North Korea
continues to block ROK people in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from
returning home, it is an intolerable act of detention. For any
reason, it is not acceptable to restrict the passage of civilians
who have nothing to do with military drills or political issues.
North Korea must immediately return those who hope to come home as
soon as possible. Many ROK people feel anxious about North Korea's
repeated threats of merciless military retaliation. However,
observers say that it would be difficult for the North to carry out
a military move risking an all-out war. North Korea's threats,
which have reached its peak, can be an expression of its fears about
the 'Key Resolve' military exercises mobilizing massive military
force and firepower. We should not respond to the North's threats
too sensitively."
 
 
 
SEOUL 00000364 002 OF 002
 
 
"No Communication Line between the Two Koreas"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 editorialized (03/10): "North Korea
is limiting this latest action to the period of the ROK-U.S. 'Key
Resolve' military exercises. Some observers hold that Pyongyang is
not going to do anything really extreme as long as it has hopes of
improving relations with the U.S. Not that this latest development
should be taken lightly, either. This North Korean move is an
extension of its March 5 warning that ROK civilian airplanes would
no longer be allowed through the North's airspace and the earlier
declaration that it would invalidate all inter-Korean military
agreements. So it is possible that North Korea could play yet
another card, even after the military exercises are over, if changes
are not brought to the current, chilly relations between the two
Koreas."
 
 
STEPHENS




1)
주: 국문 기사 내용의 저작권은 해당 신문사에 있다.

kbs1345@naver.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