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펀드매니저들, 주식 자산 비중 대폭 축소…금융위기 후 최저
글로벌 펀드매니저들, 주식 자산 비중 대폭 축소…금융위기 후 최저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2.07.20 05:56
  • 수정 2022.07.20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뱅크오브아메리카 뉴욕 사옥 앞을 지나는 직장인. 연합뉴스
뱅크오브아메리카 뉴욕 사옥 앞을 지나는 직장인. 연합뉴스

글로벌 투자자들이 주식과 같은 위험자산 비중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슷하게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지난 8∼15일 펀드매니저 259명 등 글로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월간 설문조사에서 주식에 대한 투자 배분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블룸버그·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펀드매니저들은 총 7천220억달러(약 945조원)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조사 결과 글로벌 경제 성장과 기업 이익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추락한 반면, 경기침체 전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5월 이후 가장 높았다.

BofA는 투자자들의 이런 심리 상태를 대단히 심각한 경제 전망에 따른 '완전한 항복'(full capitulation)의 신호라고 해석했다.

이처럼 불확실성이 높아짐에 따라 투자자들의 자산 포트폴리오에서 현금 비율이 6%를 넘어 2001년 이후 21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보통보다 낮은 수준의 리스크만 감수하고 있다고 답한 펀드매니저는 전체 응답자의 58%로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많았다.

특히 경기침체 내지 둔화 위험이 커지면서 펀드매니저들은 전월보다 은행주 투자를 16%포인트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은행주의 비중을 줄인 것은 2020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설문 응답자들은 인플레이션을 가장 큰 '꼬리 위험'(발생 가능성이 낮고 예측하기 어렵지만 한 번 발생하면 큰 영향을 미치는 위험)으로 지목하면서도 내년에는 물가상승률이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보고서에서 BofA는 '강세장 대 약세장 지표'가 현재 '최대 약세장'을 가리키고 있다며 반등이 머지않았음을 시사한다고 해석했다.

BofA는 "2022년 하반기 펀더멘털은 취약하다"면서도 "그러나 투자 심리는 향후 몇 주 안에 주식 랠리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한다"고 밝혔다.

앞서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고 경기침체 가능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는 주가 상승세가 나타나더라도 '단명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violet813@naver.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