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해 공무원 피격’ 관련 해양경찰청 압수수색
검찰, ‘서해 공무원 피격’ 관련 해양경찰청 압수수색
  • 최정미 기자
  • 승인 2022.08.17 11:39
  • 수정 2022.08.1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초동 대검찰청에 검찰 깃발이 바람에 날리고 있다.[출처=연합]
17일 서초동 대검찰청에 검찰 깃발이 바람에 날리고 있다.[출처=연합]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기록 삭제·조작 의혹 등을 수사하면서 해양경찰청 본청 압수수색에 나섰다.

1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이희동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해경청 청사와 서버 소재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수사관 20여명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사망 당시 47)씨 피살 사건을 처음 수사한 해경청 보안과 등에서 관련 전자문서와 메신저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이날 자료확보는 전날 벌인 전방위 압수수색의 연장선상이다. 검찰은 전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서욱 전 국방부 장관·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 자택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나 수첩 등을 압수했다.

해양경찰청 전경 [출처=연합]
해양경찰청 전경 [출처=연합]

검찰이 이날 해경청을 압수수색한 것은 사건 당시 월북 추정 결론을 내린 해경의 수사 상황과 이후 이 판단을 뒤집은 경위 등을 재구성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검찰은 그간 인천해양경찰서 소속 직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해왔다.

앞서 해경은 20209월 서해에서 이대준씨가 북한군 총격에 피살된 지 1주일 만에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그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경은 그러나 19개월 만인 지난 616일 언론 브리핑을 열고 이씨의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수사 결과를 뒤집었다.

검찰은 이틀 동안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당시 정부 부처 간 지시 전달 상황과 의사결정 과정을 재구성할 방침이다. 이후 박 전 원장, 서 전 실장 등 주요 피의자를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