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우루과이전 D-2 '안면 부상' 손흥민 "준비는 끝났다…가장 큰 꿈을 향해"
[월드컵] 우루과이전 D-2 '안면 부상' 손흥민 "준비는 끝났다…가장 큰 꿈을 향해"
  • 한시형 객원기자
  • 승인 2022.11.22 06:05
  • 수정 2022.11.22 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표팀 손흥민이 2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실시된 훈련에서 트래핑 훈련 중 머리로 공을 받아내고 있다.
(도하=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표팀 손흥민이 2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실시된 훈련에서 트래핑 훈련 중 머리로 공을 받아내고 있다.

"모든 준비는 끝났다." (손흥민)

'안면 부상'에서 회복 중인 손흥민(30·토트넘)이 우루과이와 결전을 사흘 앞두고 드디어 머리를 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1일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 대비한 훈련을 진행했다.

14일 도하 입성 뒤 매일 1∼2차례 훈련을 소화한 벤투호는 20일 처음으로 훈련을 쉬고 선수들에게 꿀맛 같은 휴식을 부여했다.

결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벤투 감독은 훈련 강도를 끌어올렸다.

선수들은 훈련을 시작하자마자 3그룹으로 나뉘어 코어 트레이닝, 사이클, 밸런스 훈련을 숨 가쁘게 소화했다.

'에이스' 손흥민은 이날도 검은색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쓰고 훈련장에 들어섰다.

밸런스 훈련에서는 손준호(산둥 타이산)와 짝을 이뤄 보수볼(밸런스볼) 위에서 파트너가 던져주는 공을 킥으로 돌려주는 동작을 반복해서 수행했다.

마스크만 썼을 뿐 다른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머뭇거리거나 불편해하는 기색 없이 훈련을 소화했다.

그러다 손흥민이 '헤딩'을 시도했다.

앞선 대표팀 훈련에서 보여준 적 없는 장면이었다.

손준호가 찬 공이 높게 다가오자 손흥민이 반사적으로 머리를 갖다 댔다.

손흥민은 밸런스 훈련을 끝날 때쯤 동료에게 공을 줘 보라고 하고 몇 차례 헤더를 시도하기도 했다.

이제 가벼운 헤더를 해도 부상 부위에 통증을 느끼지 않을 정도로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의 몸놀림을 유심히 지켜봤다. 표정에 변화는 없었다.

벤투 감독과 손흥민은 훈련 중 잠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남은 3일의 시간 동안 손흥민의 몸 상태가 정상에 가까워질수록 벤투호의 16강 꿈은 커진다.

손흥민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모델로 나선 맥주 광고 장면을 올리면서 "이제 가장 큰 꿈을 좇을 시간이다"라고 적었다.

한편, 태극전사들은 전날 자유롭게 모여 휴식을 취했다고 대한축구협회는 전했다.

대표팀 관계자는 "선수들이 숙소 근처 쇼핑몰 커피숍을 방문하는 등 각자 자유롭게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센터백 권경원은 "동료들끼리 삼삼오오 모여서 한식당에 가고 커피도 마시며 휴식을 취했다"고 말했다.

벤투호는 한국 시간으로 24일 오후 10시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1차전을 치른다.

 

위키리크스한국 =연합뉴스 

christmashan@hanmail.net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