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공직자는 국민 위한 봉사자", 영혼 없는 공직자 돼선 안된다.
文대통령 "공직자는 국민 위한 봉사자", 영혼 없는 공직자 돼선 안된다.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8.2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공직자는 국민과 함께 깨어있는 존재가 돼야지, 정권 뜻에 맞추는 영혼 없는 공직자가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공직자는 국민을 위한 봉사자이지, 정권에 충성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공직자 여러분의 헌신이 대한민국을 여기까지 올려놓은 밑거름이 됐다고 생각한다. 그간의 공로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도 "국정농단 사태를 겪으면서 국민은 새로운 공직자상을 요구하게 됐다"며 공직사회의 개혁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민이 새 정부에 요구하는 시대적 과제가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며 "그 과제를 수행하려면 공직자가 개혁의 구경꾼이나 개혁 대상이 아니라 개혁을 이끄는 주체라는 자부심과 열정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출범한 지 100일이 지났는데, 국가의 역할을 새로 정립하고 국민께 희망을 되찾아드리기 위해 노력한 기간이었다"며 "지금까지 새 정부의 국정 방향과 계획을 마련하는 데 노력했다면, 지금부터는 구체적인 성과와 실적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가 강조하는 개혁도 국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바꿔주지 못한다면 아무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13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