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 건강] 스트레스 비켜라…대처법 4가지
[포인트 건강] 스트레스 비켜라…대처법 4가지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9.16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스 대처법을 알고 있으면 악영향을 최대한 줄일 수 있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닷컴이 하루 20분 이하의 짧은 시간에 스트레스를 누그러뜨릴 수 있는 방법 4가지를 소개했다.

◇ 횡격막 호흡하기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호흡이 얕고 짧아진다. 심지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잠깐씩 호흡을 멈추기도 한다. 하지만 복식호흡이라고도 불리는 횡격막(가로막) 호흡을 하면 산소를 많이 흡입하게 돼 평온하고 차분한 감각이 되살아난다. 횡격막 호흡을 제대로 하는지 알려면 한 손을 배꼽에서 2~3㎝ 높은 부위에 얹고 배의 움직임을 확인하면 된다. 4초간 숨을 들이마시는데 이때 배가 2.5㎝가량 팽창된다는 느낌을 받으면 된다.

◇ 예술 활동

연구에 따르면 암에 걸린 가족을 돌보는 사람들이 휴식을 취할 땐 예술 활동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뜨개질을 한다거나 그림을 그리는 등 자신만의 방식으로 다양한 활동을 하면 된다. 미술과 공예에 특별한 재주가 없다면 최근 유행하고 있는 컬러링북을 칠하는 방법도 좋다.

◇ 차 마시기

녹차에는 아미노산의 일종인 테아닌이 들어있는데 이 성분은 뇌파 중 알파파에 영향을 미쳐 휴식을 취하는데 도움을 준다. 뇌의 알파파가 활성화되면 긴장이 풀리고, 수면의 질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허브차의 일종인 캐모마일차는 불안감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홍차는 뇌에서 분비되는 신경전달물질을 조절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를 떨어뜨리는 작용을 한다.

◇ 산책

산책하듯 걸으면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화학물질인 노르에피네프린의 수치가 증가한다. 연구에 따르면 야외에서 하는 가벼운 활동을 통해 이 화학물질의 수치를 높이면 기분과 에너지를 북돋울 수 있다.
/박예은 기자

kbs13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