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사드보복, 적자 심화, 검찰 수사.... 최악 수렁으로 빠져드는 면세점업계
[포커스] 사드보복, 적자 심화, 검찰 수사.... 최악 수렁으로 빠져드는 면세점업계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9.0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하 기자= 롯데면세점이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으로 인한 수익 감소로 인천공항에서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롯데가 지금같이 '큰 손'인 중국인 관광객이 감소하는 여건에서는 임대료가 비싼 인천공항의 면세점을 유지할 수 없어 철수하는 쪽으로 고민하고 있다는 것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임대료 조정이 없는 한 인천공항의 면세점을 계속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임대료 협상이 안되면 플랜B에 따른 결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사업권을 반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업계 1위인 롯데면세점은 지난 2분기 298억원 적자를 기록한 상황에서 2015년부터 5년간 내야 하는 임대료는 4조원이 넘는다. '사드 보복'이라는 중국의 정책 기조가 크게 바뀌지 않는 한 롯데면세점은 갈수록 더 힘들어 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롯데면세점은 1년 차와 2년 차에는 각각 5060억원과 5150억원을 임대료로 부담하지만 3년차(2017년 9월∼2020년 8월)에는 그 금액이 7740억원으로 뛴다. 그리고 4년 차와 5년 차에는 1조원이 넘는 임대료를 내도록 인천공항공사와 계약했다.

롯데면세점은 다른 면세점에 비해 절대금액이 높은 것은 둘째 치고 상승폭이 가파르다는 점에서 자금 압박의 요인이 되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같은 기간 임대료가 2680억원에서 3300억원으로 늘어나고, 신세계면세점은 800억원에서 920억원으로 증가할 뿐이다. 이는 롯데면세점의 임대료가 두배 이상으로 급증하는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롯데면세점이 입찰을 하면서 이런 임대료 지급 계획을 세운 것은 중국 관광객 증가로 매출.수익도 덩달아 크게 늘 것으로 기대했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당시 면세점의 수익은 실제로 해마다 20~30%가 늘었고, 임대료도 이를 반영한 것"이라고 전했다.

롯데면세점의 임대료 폭탄은 중국 사드 보복이라는 돌발변수 문제와 함께 무리한 '베팅'도 한몫했다는 지적이다.

한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롯데에서 다른 경쟁업체에 비해 두배나 높은 금액을 써내면서 요지에서 낙찰 받았다"면서 "무슨 이유에서인지 당시 롯데에서는 무조건 사업권을 따내야 한다는 경영적 판단이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롯데와 달리 신세계와 신라면세점은 '인천공항 철수'는 검토하지는 않고 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면세점 시장이 꺾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도 "인천공항공사에서 임대료 인하를 검토해주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다고 철수를 하겠다는 입장은 아니다"고 말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임대료 인하는 불가하다는 입장은 변화가 없다.

면세점 업체 대표들은 지난달 30일에도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을 직접 만나 한시적 임대료 인하를 요구했지만 긍정적인 대답은 듣지 못했다.

인천공항 관계자는 "면세점이 어렵다고는 하는데 인천공항의 면세점 매출은 지난해보다 4% 증가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공기업에서 임대료를 낮춰줄 경우 향후에 큰 문제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인천공항에서 임대료를 내려주면 항만공사 등 다른 면세점 임대료에까지 영향을 줄 수 밖에 없으며, 이런 이유로 섣불리 임대료 인하를 논의하기 어렵다는게 공항공사 측의 입장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면세점업계에 인력 감축 회오리도 몰아치고 있다.

한화갤러리아는 면세점 사업을 총괄하던 면세사업본부를 최근 해체했다. 면세사업 관련 인력은 초기 200명을 넘었으나, 현재 120명 규모로 줄었다. 면세사업 조직을 축소하고 관련 인력도 대폭 줄인 셈이다.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한화갤러리아는 올 초 제주공항 면세점 특허권을 반납한 상태다.

두타면세점과 SM면세점은 매장을 축소 운영하고 영업시간을 단축시켰다. SM면세점 인력은 지난 4월 초 178명에서 현재 145명으로 줄었다. 두타면세점과 SM면세점은 올해 상반기 각각 17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면세점 업계는 검찰의 수사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검찰은 지난 7월 말 박근혜정부의 면세점 선정 비리에 대한 감사원 감사 결과를 넘겨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 수사결과 정부의 특혜를 받은 면세점이 드러나면 사업 취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때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던 면세점들이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며 “북핵 등 외적인 불확실성도 많아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kbs13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