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노동행위 김장겸 MBC 사장 12시간 넘는 고강도 조사...
부당노동행위 김장겸 MBC 사장 12시간 넘는 고강도 조사...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9.05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정원 기자 = 부당노동행위 혐의를 받는 김장겸 MBC 사장이 5일 고용노동부에 출석해 12시간이 넘는 고강도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후 10시 10분께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 사장은 취재진 앞에서 "6개월밖에 안 된 사장이지만, 아는 범위 내에서 성실히 답변했다"고 말했다.

장시간 조사에 지친 표정으로 나타난 김 사장은 '사장 6개월 기간 말고 보도국에 있을 때 대해서는 이야기 안 했는가', '혐의 인정하는가', '정치권에 구명 활동한 것이 사실인가', 자진 사퇴할 생각 없는가'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김 사장은 이날 고용노동부 조사에서 혐의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사장은 체포 영장이 발부된 지 나흘째인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서부고용노동지청에 자진 출석해 취재진 앞에서 "무소불위의 언론노조를 상대로 무슨 부당 노동행위를 했겠나"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언론노조 MBC 본부 관계자는 "언론노조가 정치적 목적으로 사장을 겁박한다는 것과 취임한 지 얼마 안 됐다는 주장은 김 사장이 취임 이후 계속 해왔던 말"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김재철 전 MBC 사장도 이날 낮 12시 40분께 서부고용노동지청에 나와 조사를 받은 뒤 오후 3시 20분께 귀가했다. 김재철 전 사장 역시 재직 당시 부당해고 등에 대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bs13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