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민주노총의 압박에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 직접고용 결정... 삼성 ‘무노조 경영’ 마침표 찍나?
[FOCUS] 민주노총의 압박에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 직접고용 결정... 삼성 ‘무노조 경영’ 마침표 찍나?
  • 김 창권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8.04.1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와해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전자서비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서비스가 협력업체 직원들도 직접 고용하기로 결정하면서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노조파괴 문건이 드러나는 등 검찰 조사에 따른 압박이 거세지자 심적 부담을 느낀 삼성이 결국 무(無) 노조 경영에 마침표를 찍었다는 평가도 나온다.

1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서울 중구 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과 삼성전자서비스 지회의 직접 고용 및 노사합의서는 삼성의 80년 무노조 경영방침과 전략을 포기하는 합의서”라며 “반 헌법-반 노동으로 일관하면서 대한민국 절대 권력의 지위를 유지해 온 삼성의 변화를 위한 노사합의로 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또 "이제 시작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삼성 노조파괴 문건에 대한 수사는 아직 진행 중이고, 반올림은 계속해 투쟁 중"이라며 "민주노총은 노조 할 권리가 봉쇄돼 온 25만 삼성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의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전략을 세우고 재정과 인력을 투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전자의 계열사 삼성전자서비스는 지난 17일 “앞으로 합법적인 노조 활동을 보장하고, 노사 양 당사자는 갈등관계를 해소하며, 미래 지향적으로 회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라고 발표했다.

이는 삼성전자의 애프터서비스를 맡아오던 90여 개의 협력업체 소속 직원 8000여 명이 삼성전자서비스로 바뀌는 것이다. 이에 기존 협력사가 아닌 삼성전자서비스가 이들을 직접 고용하게 된다.

이번 결정은 단일 기업으로는 최대 규모의 채용으로 볼 수 있다. 때문에 삼성전자서비스의 직접 고용 선택 배경을 비롯해, 향후 관련 업계에 미칠 파장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의 대법원 선고가 남아있는 상황에서 검찰이 노조파괴 문건을 확보해 수사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부담을 느끼고 직접고용이라는 큰 틀의 합의가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실제로 이날 오전에도 검찰은 경기 수원 삼성전자서비스지사 창고와 해운대센터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 해운대센터 점은 노조 와해 목적으로 위장폐업 논란이 불거진 곳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미 오래 전부터 직접고용과 관련한 요청이 있어왔고, 그 논의가 최근 합의점에 이뤄져 발표했을 뿐 검찰 수사와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창권 기자]

fiance1126@naver.com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