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종전논의 지지 재확인... "남북관계 개선 지지"
미 국무부, 종전논의 지지 재확인... "남북관계 개선 지지"
  • 윤 광원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8.04.2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6·25전쟁 정전협정 추진에 대한 지지 태도를 재확인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19일(이하 미국시각) 브리핑에서 "우리가 분명히 휴전협정에 대한 공식적인 종식을 보고 싶어 한다는 것은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것이 우리가 지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사람들은 한국전쟁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걸 깨닫지 못한다"며 "남.북한은 종전 문제를 논의하고 있으며, 나는 이 논의를 축복한다. 이 논의를 정말로 축복한다"고 밝힌 바 있다.

나워트 대변인은 "남북이 논의해야 할 많은 내부 이슈들이 있으며, 이러한 문제들이 그곳에 있는 사람들에게 매우 중요한 것이라는 걸 이해한다"며 "우리는 개선된 남북관계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관계가 비핵화와 별개로 향상될 수 없다'고 말한 부분을 인정한다"며 "그는 이 점을 매우 분명히 했으며, 이는 회담의 매우 큰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북미 간에 생각하는 비핵화의 개념이 달라 보인다'는 지적에는 "우리는 비핵화 문제에 대해 북한과 함께 대화하기를 고대하며, 우리의 정책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이 시점에 아직 대통령과 김정은 사이에 공식 회담은 열리지 않았다.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회담이 열리길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