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류조각가회 45주년 기획전... 5월 28일~6월 27일
한국여류조각가회 45주년 기획전... 5월 28일~6월 27일
  • 강혜원 기자
  • 승인 2018.05.25 11:42
  • 수정 2018.05.25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류조각가회(회장 심영철)가 창립 45주년을 맞아 특별 기획전을 펼친다.

오는 28일부터 6월 27일까지 경기도 양평 소재의 ‘C 아트 뮤지엄’(관장 정관모), 7월5~17일 서울 인사동의 선화랑에서 차례로 'I, women' 전을 펼친다.

한국여류조각가회가 이미 고인이 된 김정숙, 윤영자를 비롯해 창립 회원들의 작품과 역대 회장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여류조각가회의 45년 역사를 살펴보고, 새로운 조각의 세계를 열고 있는 젊은 여성 조각가들의 작품을 통해 미래를 내다보는 전시다.

한국여류조각가회 300여 회원 중 80여명의 여류조각가들이 작품을 출품한다. 특히 선화랑 전시 후 판매 수익의 일부는 ‘미혼모 돕기’에 쓰인다.

45주년을 맞은 한국여류조각가회는 그동안 매년 쉬지 않고 정기전을 개최하고, 이따금 미술관과 화랑 초대전 뿐만 아니라 해외전도 열었다. 현재 회원 수는 300여명으로, 정기전에 출품하는 작가 수도 80명에 달한다.

그 양적 성장과 비교해 볼 때 우리나라 여성 조각가들의 질적 성장은 얼만큼 이루어졌을까? 이번 전시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나가는 과정을 시각화했다.

특히 현재 회원들의 작품을 고원처럼 설치함으로써 한 단계 높은 곳에서 우리나라 여성 조각가들이 스스로를 다시 바라볼 수 있게 한다. 질 들뢰즈(Gilles Deleuze)와 펠릭스 가타리(Felix Guattari)의 책 <천 개의 고원(Mille Plateaux)>에서 모티프를 얻은 하랄트 제만(Harald Szeemann)의 2001 베니스 비엔날레 전시 ‘인류의 고원(Plateau of Humankind)’에서 영감받았다.

‘역사(Herstory)’와 ‘고원(Plateau)’으로 한국여류조각가회의 45년과 현주소를 성찰하는 이번 전시를 관통하는 주제는 창립 때부터 깊은 자각이 이루어졌던 “여성이기 때문에”에 초점을 맞춰 ‘I, WOMAN’으로 정했다.

미투 운동이 미국 영화계를 넘어 전세계 다양한 분야에서 들불처럼 일어나고, 우리나라도 미투 운동이 공감과 연대를 불러일으킴으로써 남녀 불평등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새롭게 인식하는 최근 현실과도 무관하지 않은 주제다.

▶주제1 ‘Herstory’(역사), 주제 2 ‘Plateau’(고원)

전시는 크게 2개 주제로 나뉜다. 주제 1은 Herstory. ‘한국여류조각가회의 역사 그리고 오마주’를 다룬다. 창립 회원들과 역대 회장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여류조각가회의 45년 역사를 선적으로 보여준다. 고인이 된 김정숙(1대 회장), 윤영자(2대 회장)를 기리는 소규모 특별전도 선화랑 전시에 마련된다.

주제2는 ‘여성 조각가의 고원’. 하랄트 제만에 의하면 고원은 기본적으로 고지이고, 무언가 설 수 있는 근원지이며, 올라갈 수 있는 중간 단계의 계단과 같은 것을 뜻한다. 한국여류조각가회 회원들의 작품을 고원처럼 설치함으로써 한 단계 높은 곳에서 우리나라 여성 조각가들이 스스로를 다시 바라볼 수 있게 한다.

고경숙 김경민 김정희 김효숙 배형경 서광옥 신은숙 심부섭 심영철 안재홍 오제훈 이정진 이종애 이진희 조숙의 최은경 허란숙 황지선 황영숙 등 80명이 참여한다.

매트릭스 가든 [여류조각가회 제공]
▶김정숙, 윤영자 등이 주축이 되어 1974년 창립

한국여류조각가회는 “여성이기 때문에 무진 애를 써온” 우리나라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정숙, 윤영자 등이 주축이 되어 1974년 창립한 조각가회다.

남성이 대부분인 조각계에서 여성 조각가들이 겪는 차별적인 대우와, 자신의 활동에 스스로 한계를 짓는 여성 조각가들의 소극적인 태도에 문제의식을 갖고, 여성 조각가들에게 전시 기회를 주고, 철저한 작가정신을 고취하기 위해 만든 미술단체다.

창립전은 “사실상 화단에서 활약하고 있는 여성 조각가가 열 손가락을 꼽을 정도에 불과”했던 시절임에도 불구하고 서울대, 홍익대, 이화여대 등에서 조각을 전공한 33명 작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국립현대미술관(덕수궁)에서 열었다.

45년 전인 1974년 “여성이기 때문에” 서로의 상황에 공감하고 연대를 필요로 했던 우리나라 여성 조각가들이 스스로 조직을 만들었다는 사실은 대단히 선구적인 미술사적, 여성사적 사건이 아닐 수 없다.

미국의 미술사가 린다 노클린(Linda Nochlin)이 <아트뉴스(Art News)>에 <왜 위대한 여성 미술가는 없었는가?(Why Have There Been No Great Women Artists?)>라는 글을 발표한 것이 1971년임을 고려할 때 더욱 그러하다.

▶전시 공간의 인연 그리고 미혼모 돕기

한국여류조각가회 45주년 기획전 ‘I, WOMAN’이 열리는 양평 C아트뮤지엄과 인사동 선화랑은 한국여류조각가회와 오랜 인연을 맺고 있는 곳이다. C아트뮤지엄은 정관모, 김혜원 부부 조각가가 설립한 미술관으로 김혜원은 한국여류조각가회의 초기 멤버이다. 선화랑은 화랑 최초로 1982년에 한국여류조각가회 35인의 작품초대전을 연 곳으로 38년만에 전시를 함께하게 되었다.

선화랑에서는 기업과 컬렉터를 대상으로 일부 작품 판매도 계획하고 있는데, 수익금은 미혼모 지원 단체를 후원하는 데 쓴다. 한국여류조각가회는 2011년에도 ‘두리모’로 불리는 미혼모들을 돕기 위한 기획전을 개최했다. 2000년에는 불우 이웃, 2001년에는 불법 체류 외국인 노동자를 돕는 기획전을 개최, 이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낸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강지현 기자]

6677sky@naver.com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