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주파수 경쟁 끝, 남은 건 설비 구축 뿐
5G 주파수 경쟁 끝, 남은 건 설비 구축 뿐
  • 김 창권 기자
  • 기사승인 2018-06-19 08:03:32
  • 최종수정 2018.06.19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KT·LGU 각각 100·100·80MHz 확보
SK텔레콤 5G 연구원들이 5G 기지국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SK텔레콤 5G 연구원들이 5G 기지국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쩐의 전쟁이라 불리던 5G 주파수 경매에서 LG유플러스가 실리를 택해 한발 물러섬에 따라 큰 가격 경쟁 없이 마무리됐다. 이에 이동통신사들은 5G 설비 구축에 더욱 심혈을 기울일 것으로 전망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G 전국망 구축에 사용될 3.5GHz(기가헤르츠) 대역 경매가 9라운드 만에 종료됐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는 지난 18일 경매 8라운드까지 모두 주파수 할당량을 100MHz(메가헤르츠)로 희망한다고 써냈다. 그러나 막판 가격 상승에 부담을 느낀 LG유플러스가 9라운드에서 80MHz로 낮추면서 사실상 경매가 종료됐다.

이에 따라 SK텔레콤·KT·LG유플러스는 각각 100MHz·100MHz·80MHz를 가져갔다.

이번 경매 매물은 3.5GHz와 28GHz으로, 이중 황금 주파수로 불린 3.5GHz 대역은 전파 도달률이 높아 전국망 구축을 위해 모든 통신사들이 눈독을 들였던 주파수였다. 하지만 3.5GHz의 할당량이 280MHz로 KT와 LG유플러스의 접전이 예상됐지만 의외로 LG유플러스가 실리를 챙기면서 빠르게 결정된 것이다.

최종 낙찰가는 3조 6183억원으로 시작가인 3조2760억원 보다 3423억원이 증가했지만 종전 4G(LTE) 주파수 경매와 비교하면 큰 가격 상승은 없었다.

내년 상반기(1∼6월) 세계 첫 5G 상용 서비스를 앞둔 이통사들은 5G 주파수 경매가 마무리됨에 따라 5G 설비 구축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선 5G 전국망 구축을 위해선 20조원 이상이 투입되며, 전국망 구축 완료까진 3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노키아, 에릭슨, 화웨이 등 국·내외 장비 업체가 5G 설비구축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는 국내 통신 장비 시장의 4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특히 세계 통신 장비 기업인 화웨이가 국내 시장에 얼마나 들어올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저가 전략을 앞세운 화웨이는 기존 장비 업체들보다 대략 20% 이상 저렴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국내에서는 LG유플러스가 화웨이의 LTE 장비를 공급받고 있다.

하지만 미국 등에서 제기된 보안 이슈로 인해 화웨이가 국내 시장에서도 크게 성장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LG유플러스에 장비를 공급하고는 있지만 군부대 등에서는 역시나 보안 문제로 인해 사용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SK텔레콤과 KT도 장비 선택에 있어서 신중한 모습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이통 3사에 관련 장비를 모두 공급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5G 주파수 경매가 끝난 만큼 할당받은 주파수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선 다양한 장비가 필요하다”며 “가격 외에 다양한 조건을 따져 장비를 발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imck261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