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유한양행,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 업무협약 체결
GC녹십자-유한양행,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 업무협약 체결
  • 천진영 기자
  • 기사승인 2018-06-19 09:03:57
  • 최종수정 2018.06.19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경기도 용인 소재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에서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왼쪽)과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이 희귀의약품 연구개발 업무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
18일 경기도 용인 소재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에서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왼쪽)과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이 희귀의약품 연구개발 업무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

 

GC녹십자와 유한양행이 18일 경기도 용인 소재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에서 희귀질환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결정은 희귀질환 환자의 치료 환경 개선이라는 양사의 공통적인 가치 추구에 따른 것이다. 희귀질환의 경우 환자 수가 극소수이며 약 개발이 힘들기 때문에 제약사 입장에선 치료제 개발에 상대적으로 큰 관심을 갖지 않는 영역으로 알려졌다. 반면 약값이 고가이며 미국식품의약국 등 허가기관에서 개발을 독려하기 위한 혜택을 적극 지원해주고 있으며, 미래성장동력의 한 축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복약 편의성을 높이고 뇌 증상에 대한 효능을 향상시킨 차세대 경구용 고셔병 치료제를 공동 개발한다. 고셔병은 효소 결핍으로 생기는 희귀 유전성 질환으로 간과 비장 비대, 빈혈, 혈소판 감소 등을 일으킨다. 국내 환자 수는 70명, 전 세계 환자 수는 6500명 수준이다.

협력 범위는 후보물질 도출부터 비임상 단계까지다. 임상 개발과 적응증 확장 등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양사는 제약사와 벤처간 짝짓기가 주를 이루던 ‘오픈 이노베이션’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거대 다국적제약사간 공동 연구개발 사례가 최근 들어 늘고 있는 점에 비춰볼 때 더 좋은 약 개발을 위한 협력 대상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다는 의미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양사가 각기 다른 연구개발 특색을 지니고 있어 상호 보완 작용의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이번 협력이 연구 개발 분야의 진일보는 물론 누구나 건강할 수 있는 사회를 지향하는 제약 본업의 뜻이 함께한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천진영 기자]

cjy@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