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김영철, 이달초 미사일 실험장 폐쇄 준비 언급"
조명균 "김영철, 이달초 미사일 실험장 폐쇄 준비 언급"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24 16:21:31
  • 최종수정 2018.07.2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종업원들 자유의사로 들어왔다고 관계기관이 전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명균(사진) 통일부 장관은 "이달 초 평양 방문 당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합의대로 미사일 시험장 폐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24일 국회 외무통일위원회에 출석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실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와 관련, 정부가 사전이나 사후에 통보받았느냐는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조 장관은 "북한의 동향을 관계 당국과 함께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하나하나 다 말할 수는 없지만 (북한과는) 서로 긴밀하게 필요한 사항은 주고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미국에 약속한 것을 이행하는 차원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내 종전선언 여부와 관련해서는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근 북미 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진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난 70년간 북미가 적대적인 관계였던 점과 핵 문제의 엄중함을 고려할 때, 서로 간 시간이 필요하지 않으냐고 생각한다"고 했다.

북한 노동신문이 최근 공개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한 데 대해서는 "북미 간 협의가 지연되는 측면에 대해 북한이 답답하게 느끼는 점이 있고, 한국이 미북 사이에서 노력했으면 하는 측면이 작용한 게 아닌가 한다"고 설명했다.

류경식당 종업원들의 '기획탈북' 의혹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으로부터 자유의사로 들어왔다고 전달받았다는 사항만 확인해드릴 수 있다"면서도 "본인들의 진술이 있으니 잘 검토해야 할 내용이라고 보고는 있다"고 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