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 ‘콤팩트 트랙터’ 시장 진출
두산밥캣, ‘콤팩트 트랙터’ 시장 진출
  • 양 동주 기자
  • 기사승인 2018-07-25 13:20:41
  • 최종수정 2018.07.25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캇성철박 두산밥캣 사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하창욱 대동공업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콤팩트 트랙터(Compact Tractor)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그룹 제공]
스캇성철박 두산밥캣 사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하창욱 대동공업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콤팩트 트랙터(Compact Tractor)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그룹 제공]

두산밥캣이 ‘콤팩트 트랙터’ 개발에 나선다. 두산밥캣은 25일 신성장동력 발굴 일환으로, 농기계 전문업체인 대동공업과 ‘콤팩트 트랙터(Compact Tractor)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두산밥캣은 콤팩트 트랙터 개발을 통해 사업영역을 넓히고, 주택 건설 분야에 특화된 기존 소형 건설기계 제품들과 함께 북미 소형장비(Compact Equipment) 시장 지배력 강화를 꾀하고 있다. 이를 위해 두산밥캣과 대동공업은 2019년 내 출시를 목표로 제품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북미 콤팩트 트랙터 시장은 연간 17만대 규모로, 최근 5년 간 연평균 6.8%의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다. 두산밥캣은 북미 시장 내 안정적 브랜드 인지도와 딜러 역량을 기반으로 조기에 시장에 안착한다는 목표를 지니고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북미 이외 지역으로 판매망을 확대하면서, 기존 제품과 함께 다양한 라인업을 제공해 판매 시너지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콤팩트 트랙터는 세계 소형장비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두산밥캣의 외연 확장에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출시 5년 내에 북미 시장에서 연 매출 2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시너지를 통해 기존 제품 매출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양동주 기자]

djyang8111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