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2Q 영업익 9.8억원…전년比 75.6%↑
GC녹십자랩셀, 2Q 영업익 9.8억원…전년比 75.6%↑
  • 천 진영 기자
  • 기사승인 2018-07-25 13:39:19
  • 최종수정 2018.07.2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랩셀은 올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5.6% 증가한 9억80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4% 늘어난 132억2100만원, 당기순이익은 9억3700만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성장세는 최대 사업부문인 검체검진서비스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8.2% 증가해 실적 개선에 기여한 점이 주효했다.

또 NK세포치료제 ‘MG4101’ 임상 진행에 따라 연구개발비가 19.9% 늘었지만 매출생산성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GC녹십자랩셀이 개발중인 NK세포치료제 ‘MG4101’은 비혈연 타인 유래 NK세포치료제로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임상 2상에 진입했다. 최근 국내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 일본, 중국 등에서 세포치료제의 대량 생산기술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안정적인 수익을 기반으로 회사의 미래 성장동력인 세포치료제 개발과 상용화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천진영 기자]

cjy@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