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택거래 5년 만에 최저…9·13 주택시장 안정 대책 '후폭풍'
서울 주택거래 5년 만에 최저…9·13 주택시장 안정 대책 '후폭풍'
  • 천 진영 기자
  • 기사승인 2018-11-10 09:46:56
  • 최종수정 2018.11.10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주택거래가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최근 부동산 시장이 급변한 가운데 은행권 대출 규제로 거래량이 줄어들면서 매도자 콧대가 꺾이고 급매물이 속속 출현한 데 따른 것이다.

10일 KB부동산의 주간 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5일 기준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4.0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 8월 12일(3.2) 이후 약 5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역별로 보면 강북은 2.4, 강남은 6.0이었다.

매매거래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체 3500여곳을 상대로 주택 거래의 활발함을 설문 조사해 수치화한 것이다. 100이 기준선으로 이를 초과하면 거래가 활발, 미만일 경우에는 한산하다는 의미다.

앞서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8월 27일 65.7까지 올랐다. 지난해 6월 이후 14개월 만에 최고 기록이었다. 당시 집값이 급등하자 두려움을 느낀 사람들이 추격 매수에 나서면서 부동산 거래가 활발하게 이어진 것이다.

그러나 9·13 주택시장 안정 대책 이후, 유주택자의 대출 길이 막혔고 주택 거래도 뜸해졌다.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지난달 3일 61.5에서 17일 22.0, 10월 8일 9.8로 나타났다. 이처럼 주택 거래량이 줄면서 집을 파는 사람의 입지도 좁아졌다.

서울의 매수우위지수는 지난 5일 67.2로, 정점을 찍었던 9월 3일의 171.6에서 급전직하했다. 매수자가 많으면 매도자가 부르는 대로 집값이 형성되는 경향이 강해지며 매도자가 많으면 급매물이 출현한다.

매수자와 매도자 간의 우열을 따지는 매수우위지수는 100을 넘기면 시장에 매수자가 상대적으로 많음을, 100 이하면 매도자가 많다는 것을 뜻한다.

[위키리크스한국=천진영 기자]

cjy@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