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 19주 만에 하락세…‘유류세 인하 효과’
휘발유·경유 19주 만에 하락세…‘유류세 인하 효과’
  • 천 진영 기자
  • 기사승인 2018-11-10 13:33:13
  • 최종수정 2018.11.1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19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 효과가 시차를 두고 주유소 판매가격에 계속 반영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최근 들어 국제유가도 하락하면서 당분간 기름값은 안정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10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이달 첫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29.7원 하락한 1660.4원을 기록했다.

지난 6월 넷째주 이후 18주 연속 이어졌던 상승곡선이 꺾인 것으로, 한 달 전인 지난달 첫째주 수준(1659.6원)으로 돌아갔다.

자동차용 경유도 한 주 만에 19.9원 내린 1475.4원으로 비교적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이번 유류세 인하가 적용되지 않은 실내용 경유는 1.9원 오른 1012.8원을 기록했다. 19주 연속 상승 곡선을 그린 것.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48.5원 내린 1725.2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나 하락 폭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컸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34.5원 내린 1627.3원이다.

상표별로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ℓ당 평균 45.8원이나 하락한 1620.3원으로 가장 낮았으며,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28.1원 내린 1677.6원에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정유사 공급 가격은 휘발유의 경우 32.3원 내린 1548.6원이었고, 경유는 1388.0원으로 28.4원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석유공사 측은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 재고, 생산량 증가 및 이란 제재 예외 국가 한시적 인정 등으로 하락했다”며 “국내 제품 가격도 국제유가 하락 및 유류세 인하 효과로 하락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천진영 기자]

cjy@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