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오늘부터 종이빨대 전국 확대…1200여 매장 적용
스타벅스, 오늘부터 종이빨대 전국 확대…1200여 매장 적용
  • 천 진영 기자
  • 기사승인 2018-11-26 09:36:10
  • 최종수정 2018.11.26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타벅스]
[사진=스타벅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본격적으로 종이빨대를 전국 매장에 확대 도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종이빨대 전사 확대를 위해 스타벅스는 지난 9월부터 서울, 부산, 제주 지역 100개 매장에서 종이 빨대 시범 운영을 진행했다. 이 기간 동안 2가지 색상(녹색/흰색)의 빨대에 대한 고객 선호도 조사 및 종이빨대 내구성 강화를 위한 테스트 등을 진행해 왔다.

우선 지난 2달간의 시범 운영기간 동안 진행했던 녹색과 흰색 종이빨대에 대한 고객 선호도 조사 결과, 흰색 종이 빨대(57%)가 녹색 종이빨대(43%)보다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종이 빨대 특성상 단점일 수 밖에 없는 내구성도 강화했다. 오랫동안 음료에 담가져 있을 때 강도가 약화되어 휘어지거나 구겨지는 등 불편하다는 지적과 관련, 빨대 제작 단계에서 종이의 건조 방식 변경 및 기존 내부 한 면만 진행했던 코팅을 내/외부 모두 코팅 (친환경 소재 콩기름 코팅)으로 변경 진행하며, 종이빨대의 내구성을 기존보다 한층 더 강화시켰다.

스타벅스는 앞으로도 고객 의견 경청을 통해, 품질 관련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지속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종이빨대 전격 확대와 함께 ‘빨대 없는 리드(컵 뚜껑)’도 도입된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나 아이스 라떼 등의 일반 얼음이 들어가는 음료에는 빨대 없는 리드가 적용되며, 블렌디드나 휘핑 크림 등이 얹어져 있는 음료에는 종이빨대를 적용한다.

운영상의 변화도 생긴다. 그 동안 매장 내에 상시 비치해 두며 고객이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었던 빨대와 스틱 등 일회용품은 모두 회수되고, 필요한 고객의 요청 시에만 제공한다. 고객 제공용 플라스틱 스틱도 모두 우드 스틱으로 변경되며, 내달 중순 중에는 9잔 이상 단체 구매 고객에게 제공되는 일회용 포장 비닐을 대신하는 음료제공용 다회용 백이 도입될 예정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전국 매장에서의 종이빨대 도입은 26일을 기점으로 이뤄지지만, 실제 종이빨대 운영은 각 매장별 현재 플라스틱 빨대 재고 소진 시점부터 시작될 예정”이라며 “늦어도 올해 안으로는 전국의 모든 스타벅스 매장에서 종이빨대가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천진영 기자]

cjy@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