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년통장' 3천명 선정…3년간 1천만원 목돈
경기도, '청년통장' 3천명 선정…3년간 1천만원 목돈
  • 신 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18-11-28 09:49:43
  • 최종수정 2018.11.2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는 올해 하반기 '일하는 청년통장' 사업의 지원 대상자 3천명을 최종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1∼12일 진행된 공모에 1만3천834명이 몰려 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하는 청년통장은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하면서 자산을 형성하고 미래를 계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저소득 근로 청년이 매달 10만원을 저축하면 도 지원금과 이자 등을 합해 3년 뒤 1천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도내에 거주하는 만 18∼34세 청년으로, 소득 인정액이 중위소득 100% 이하여야 한다.

2016년 5월 시행된 일하는 청년통장 사업에는 올 상반기까지 1만5천500명이 참가했다.

jshin2@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