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민주당·한국당 향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 촉구
野3당 “민주당·한국당 향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 촉구
  • 이경아 기자
  • 기사승인 2018-11-28 14:34:52
  • 최종수정 2018.11.2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촉구 결의대회 [사진=연합뉴스]
연동형 비례대표제 촉구 결의대회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28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거대양당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즉각 도입하라"고 촉구했다.

야3당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소속 국회의원, 보좌진, 당직자 등 100여명을 대거 운집한 가운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대회'를 열고 민주당과 한국당을 향해 성토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민심을 거스를 수 있는 정치는 없다. 지금 민심은 정치가 바뀔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심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국민의 대표성과 비례성이 강화되는 정상적인 민주주의를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모두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피할 수 없는 것임을 알고 있고, 그렇게 말을 했다. 그러나 지금 피하고 있다. 한국당은 의원정수를 핑계로 선거제도 개혁을 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심을 따라야 한다. 의원 수가 비록 적지만 우리는 국민의 뜻을 따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비정규직 노동자, 힘없는 농민, 청년실업자 등 숫자는 많은데 정치적 힘이 없는 사회적·경제적 약자들에게 정치적 힘을 되찾아주는 '내 표 어디갔소', '죽은 내 표 살리기' 운동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관철 운동"이라고 밝혔다.

정 대표는 "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 노예해방제 반대자들을 설득해 위대한 일을 해낸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의 길을 가려면 선거제 개혁 설득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이해찬 대표부터 불러 '노무현의 제자'라면 그 비원을 이루라고 설득하고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015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내놓은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 안에 대해 민주당은 가장 합리적인 안이며 자신들의 당론이라고 확인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뒷짐 지고 한국당의 논의를 지켜보겠다는 것은 거대양당의 왜곡된 정치제도를 유지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집권정당이 대통령의 공약을 뒤집고 대통령의 처지를 궁색하게 만드는 길로 갈 것인가. 하루빨리 기존 당론에 입각한 방안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이어 김관영 바른미래당·장병완 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은 기득권을 내려놓고 정치개혁에 동참하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결단하라"는 내용의 결의문을 낭독했다.

한편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비례성을 강화하는 선거제도에 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포함되지 않겠느냐"라고 반문하며 "문 대통령도 어제 출국할 때 '이번기회에 선거제도를 개편해야 한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rudk8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