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호반그룹과 상생협력 확산 위한 MOU 체결…기금 200억원 출연
중기부, 호반그룹과 상생협력 확산 위한 MOU 체결…기금 200억원 출연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18-12-12 12:57:30
  • 최종수정 2018.12.12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호반그룹 상생협력 MOU 체결식'에서 서명이 끝난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원 호반산업 대표, 송종민 호반건설 대표, 홍족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경무 대ㆍ중소기업ㆍ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직무대행. [사진=중기부 제공]
'중기부-호반그룹 상생협력 MOU 체결식'에서 서명이 끝난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원 호반산업 대표, 송종민 호반건설 대표, 홍족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경무 대ㆍ중소기업ㆍ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직무대행. [사진=중기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호반그룹,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12일 상생협력 확산과 건설 협력사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상생협력의 주체가 제조업·유통업 중심의 대기업에서 중견 건설업종으로 확대되고, 이익공유형 인센티브 지원사례가 도입되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

호반그룹은 상생협력기금 200억원을 동반성장 투자재원으로 협력재단에 출연하고, 협력 기업의 기여도에 따른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상생협력기금은 협력사의 공사수행 능력 및 안전관리 등을 평가하여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데에 활용될 예정이다.

호반그룹은 하도급대금을 전액 10일 이내에 지급하며, 2차 이하 협력사의 하도급 대금 지급과정도 모니터링한다. 그룹내 주력계열사인 호반건설은 하도급 대금의 10일이내 지급을 즉시 도입하고, 타 계열사로 점진적으로 확산할 예정이다. 

아울러 호반그룹은 계열사에 상생결제시스템 도입 추진 및 저가심의제도 운영 등 결제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중기부와 호반그룹은 사회적 가치의 실현을 위하여 협력사 연구개발 지원, 기술보호, 교육훈련, 복리후생 등에도 긴밀히 협력한다. 

이호현 중기부 상생협력정책관은 “오늘 협약식을 계기로 기존 대기업·제조업 중심의 상생협력 노력이 중견기업·타 업종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며 “협력사 인센티브 지급 상생안은 중기부가 지난달에 발표한 협력이익공유제의 ‘인센티브형’ 유형과 같은 개념"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간기업에서 이익공유형 상생사례를 자율적으로 도입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으며 중기부는 이러한 사례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