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혈우병약 ‘MG1113’ 임상 1상 돌입
GC녹십자, 혈우병약 ‘MG1113’ 임상 1상 돌입
  • 천 진영 기자
  • 기사승인 2018-12-17 09:59:12
  • 최종수정 2018.12.1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는 혈우병 항체 치료제 ‘MG1113’의 임상 1상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국산 혈우병 항체 치료제가 임상 단계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G1113’은 혈액 응고 인자들을 활성화하는 항체로 만들어졌다. 혈액 내 부족한 응고인자를 주입하는 기존 치료 방식과는 다르다.

‘MG1113’은 항체 치료제 특성상 기존약이 듣지 않는 환자도 적용할 수 있으며 혈우병 유형에 구분 없이 A형과 B형 혈우병 모두 사용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기존약보다 긴 반감기와 고농도 제형으로서 피하주사도 가능하다. 약물 투여 횟수가 줄고, 통증이 심한 정맥 투여 대신 피부 표면 아래 주사가 가능해지면 환자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수 있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녹십자 관계자는 “이번 임상 시험이 잘 마무리되면, 다음 단계 임상에서부터 기존약의 획기적인 대인이 될 수 있을지를 본격적으로 검증하게 될 것”이라며 “차세대 약물 개발은 임상 돌입 자체만으로도 기술적 축적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천진영 기자]

cjy@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