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기내 유상 판매 서비스 ‘지니 스토어’ 개편
진에어, 기내 유상 판매 서비스 ‘지니 스토어’ 개편
  • 문수호 기자
  • 기사승인 2019-04-29 10:04:53
  • 최종수정 2019.04.2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에어의 777-200ER 항공기 [사진=진에어 제공]
진에어의 777-200ER 항공기 [사진=진에어 제공]

진에어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기내 유상 판매 서비스 개편에 나선다.

진에어는 탑승객 대상으로 스낵, 음료, 진에어 로고 상품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는 기내 유상 판매 서비스 명칭을 ‘지니 스토어’로 변경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니 스토어의 ‘지니(JINI)’는 알라딘 램프의 요정 ‘지니(Genie)’처럼 기내에서 고객들의 안전 및 편안한 여행을 책임지는 진에어의 객실승무원의 애칭에서 따온 것이다.

또한 신규 로고 상품인 미니 항공기 블록을 비롯해 아시아 12개국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글로벌 유심카드 등 상품이 추가됐다. 진에어는 이번 개편을 맞이해 신규 추가 상품을 비롯해 주요 인기 제품을 대상으로 최대 50%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진에어는 국내선 항공편 탑승객 대상으로 에어프라이어, 차량용 공기청정기, 블렌더 등 제품을 판매하는 기내 홈쇼핑 신규 서비스도 선보인다. 진에어는 정가 대비 할인된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구성된 기내 홈쇼핑 서비스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구입을 원하는 고객은 기내에 비치된 안내 책자에서 원하는 제품을 선택 후 객실승무원 안내에 따라 결제하면 된다. 제품은 결제 시 기입한 주소로 7~10일 내 배송된다.

진에어는 “앞으로도 이용 고객들의 즐겁고 편안한 여행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위키리크스한국=문수호 기자]

 

msh14@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