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본격 운영
대한항공,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본격 운영
  • 문수호 기자
  • 기사승인 2019-04-29 10:45:25
  • 최종수정 2019.04.2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인천공항 화물 터미널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인천공항 화물 터미널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이달부터 국내·외 130여개 전 화물 지점에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이하 i-Cargo)’ 운영에 들어갔다고 29일 밝혔다.

i-Cargo는 운송 및 물류 IT 솔루션 전문업체 아이비에스(IBS)사가 개발한 차세대 항공화물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화물 예약·영업·운송·수입관리를 총망라한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 시스템은 루프트한자, 콴타스항공, 전일본공수(ANA)를 포함해 전 세계 20여개 유수 항공사가 사용하는 등 범용성과 편의성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i-Cargo의 가장 큰 장점은 고객 편의성이다. 판매부터 예약, 운송 부문에 걸친 시스템 통합으로 일관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함은 물론 모니터링 기능 강화를 통하여 항공사 및 화주, 대리점, 세관 등에게 맞춤형 정보제공 및 화물의 이동 상태를 실시간 안내 및 홈페이지를 통해 조회가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2월 i-Cargo 시스템 도입계약 체결 이후 화물 서비스 업그레이드 기능 개발 및 테스트 검증과정을 거쳐 금년 4월부터 본격적으로 현업에 적용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i-Cargo의 전면 현업 적용 이후에도 2020년 3월까지 순차적으로 기능 업그레이드를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인공지능(AI) 기반의 화물 수익관리시스템(RMS, Revenue Management System) 솔루션도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등 화물 사업의 수익성 개선에도 나선다는 복안이다.

대한항공은 i-Cargo 적용으로 고객 서비스 품질 향상은 물론, 이를 통해 국제 항공화물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한층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2021년까지 전사 시스템을 아마존웹서비스(AWS)클라우드로 전면 전환하는 등 지속적인 디지털 혁신으로 미래 사업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한편, 이를 통해 고객 서비스 품질을 향상하는 등 새로운 100년을 향한 도약을 계획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문수호 기자]

 

msh14@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