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인천지역 수질 분석 결과 매일 공개할 것”
환경부 “인천지역 수질 분석 결과 매일 공개할 것”
  • 편집국
  • 기사승인 2019-06-22 17:17:51
  • 최종수정 2019.06.22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환경부 협력, 상황종료시까지 정상화지원반 운영
당국, 수질검사 결과·복구진행상황 등 매일 상황브리핑 실시
ff
20일 오전 인천시 중구 항동 인천항에서 인천항 관계자들이 제주도 상하수도본부가 보내온 생수 '삼다수'를 하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환경부는 인천시의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오는 24일부터 수질검사 결과와 복구 진행 상황 등 일일 상황 브리핑을 실시할 예정이다. 

환경 당국은 ‘붉은 수돗물’ 사태로 인한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해 인천시, 한국수자원 공사 등 기관들과 합동해 ‘정상화지원반’을 운영하며 수돗물 공급이 정상화될 때까지 대처하기로 한 바 있다.

지원단은 이날부터 수돗물 공급의 출발점인 공촌정수장에서부터 △배수지 △급수관로 △아파트 등 주요 거점지역 31곳의 시료를 채수한 뒤 복구에 따른 수질 변화를 급수계통별로 관측한다.

당국에 따르면 정부와 인천시 모두 현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천시 수돗물 문제의 조기 정상화이며, 지난 21일 합동브리핑을 계기로 복구와 응급지원, 현장소통, 재발방지 등 전 부분에 대한 정부차원의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인천시는 수질 정상화를 위한 정수지 청소를 마쳤고, 지난 18일부터 오는 23일까지는 송수관로 이토 작업과 배수지 청소를 실시한다. 아울러 22일부터 26일까지는 급수구역별 이토작업과 29일까지 이뤄지는 수질검사 등 정화 및 배수작업도 지원하고 있다.

급식 안전과 관련해선 식품의약안전처에서 인천시와 함께 피해지역 학교의 대체급식과 공급업체, 식재료 납품업체 등 55개소에 대한 위생 점검을 오는 24일까지 마칠 계획이다.

인천시는 지난달 30일부터 서구·영종·강화 지역 등 약 1만 가구가 적수 피해를 겪고 있다. 피해 지역의 150여개 학교에서는 수돗물에 적수가 섞여 나오는 탓에 급식에도 차질이 빚어져 왔다.

인천시는 이번 수돗물 사고가 정상화되는 데로 피해보상에 대해 주민단체를 포함한 '민관합동정상화위원회*(가칭)'를 구성하여 객관성 있고 수용성을 높인 보상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에서도 인천시 피해보상 과정을 점검하고 간접적 지원방안 등을 추가로 검토겠다고 밝혔다.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는 인천 서구 지역 원수를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의 전기설비 법정검사 때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면서 기존 관로의 수압을 무리하게 바꾸다가 수도관에 대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발생했다.

한편 인천에 이어 ‘붉은 수돗물’이 나오던 서울 영등포 문래동 역시 최근 수돗물 탁도가 기준치 이내인 0.5 NTU 이하를 기록했다.

[위키리크스한국=편집국]

violet813@naver.com